네이버클라우드, 쎄트렉아이와 MOU… 위성 서비스 키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네이버클라우드는 지난 26일 우주 위성 전문 기업 쎄트렉아이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은 (김도형 쎄트렉아이 사업개발 부문장(왼쪽부터), 한상영 네이버클라우드 상무, 이포원 에스아이에이 사업개발 실장. /사진제공=네이버
네이버클라우드가 우주 위성체계 개발 기업 '쎄트렉아이'와 손을 잡았다. 클라우드 기반 위성 서비스 확대를 위해서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지난 26일 쎄트렉아이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쎄트렉아이 및 자회사 에스아이아이에스(SIIS), 에스아이에이(SIA)가 함께한다. 네이버클라우드는 클라우드 플랫폼을 쎄트렉아이에 제공할 예정이다. 국내 유일 위성체계 개발 및 수출 기업인 쎄트렉아이는 자회사 SIIS의 영상판매 서비스와 SIA의 인공지능(AI) 기반 지리정보 분석 서비스를 통합, 글로벌 지구관측 솔루션 시장을 공략 중이다. 오는 2024년에는 자체 위성 '스페이스아이-티'(SpaceEye-T) 발사도 계획하고 있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서버, 스토리지와 같은 인프라 상품 제공을 시작으로 AI 위성 영상 분석 분야 협업도 점차 확대한다. 쎄트렉아이 자체 AI 기술을 활용한 위성 영상 분석 서비스 '오비전'(Ovision)은 그래픽 처리 장치(GPU) 등 인프라 수요가 컸다.

이에 네이버클라우드는 기존 구축형에서 벗어나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화를 구상 중이다. 공기업과 민간기업을 대상으로 신속하고 효율적인 위성 영상 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네이버가 보유한 AI 및 검색, 3D 맵(Map) 기술 등을 위성 영상과 결합해 민간·글로벌 대상 서비스를 활성화하는 중장기 목표도 세웠다.

한상영 네이버클라우드 전략&기획 총괄(상무)은 "이번 협업으로 위성 서비스 분야 내 성장을 함께 도모할 수 있게 돼 뜻깊다"며 "안정적인 자사 인프라와 네이버가 보유한 다양한 기술들을 적극 활용해 클라우드 기술이 우주 경제를 가속화할 수 있도록 혁신을 거듭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