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임식 준비 했는데… 기업은행, 윤종원 논란에 난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종원 기업은행장/사진=기업은행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의 국무조정실장 내정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면서 기업은행이 난감한 상황에 처했다.

기업은행은 윤 행장의 이임식을 준비하고 리허설까지 마쳤으나 일정을 보류한 상태다. 윤 행장의 국무조정실장 임명을 두고 당정 간 갈등이 지속될 수록 기업은행의 내부 불안이 커질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윤 행장의 국무조정실장 임명 절차가 늦어지고 있다. 국무조정실장은 국무총리를 보좌하는 장관급 인사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윤 행장을 국무조정실장에 추천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이를 공개적으로 반대하면서 당정 간 불협화음이 커지고 있다.

1960년생인 윤 행장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UCLA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83년 행정고시 27회로 공직에 들어선 뒤,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 청와대 경제금융비서관, 국제통화기금(IMF) 상임이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대사, 연금기금관리위원회 의장 등을 역임했다.

특히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4년 재정경제부에서 대통령 경제보좌관실에 파견돼 당시 국무조정실장이었던 한덕수 국무총리와 함께 근무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에서는 청와대 경제수석을 지냈다.


계열사 CEO인사 올스톱… 경영공백 우려


정치권 안팎에선 청와대가 윤 행장의 국무조정실장 인사를 강행할 것이란 전망과 6·1 지방선거 이후에 임명 여부를 결정할 것이란 전망이 엇갈린다. 윤 행장의 임기는 내년 1월까지 6개월 정도 남았으나 청와대의 공식 발표를 하기 전까지 거취를 예상하기 어려워졌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윤 행장이 정상적으로 출근하면서 기존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며 "임명 전까지 어느 것도 예단할 수 없다"고 말했다.

기업은행장은 금융위원장 제청을 거쳐 대통령실이 임명하는 자리다. 윤 행장이 자리를 떠날 경우 김성태 전무가 은행장 직무 대행을 수행할 예정이다. 다만 윤 행장의 국무조정실장 인사가 무산되면 셈법이 더 복잡해진다. 윤 행장이 조기 퇴진할 경우 기업은행의 공영공백이 장기화될 수 있다.

기업은행은 새정부 출범 후 IBK캐피탈, IBK투자증권, IBK신용정보, IBK시스템, IBK연금보험 최고경영자(CEO) 등 5개 자회사의 최고경영자(CEO) 인선이 '올스톱'됐다. 임기를 마친 전임자가 후임 임명 전까지 자리를 지키고는 있지만 기존 업무를 유지하는 선에 머무르고 있다. 기업은행도 지난 3월 임기가 끝난 신충식·김세직 사외이사의 후임자를 정하지 못하고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정치권의 싸움이 장기화 될 수록 기업은행 직원들의 불안이 더 커질 것"이라며 "정권 교체마다 이뤄지는 국책은행장의 경영공백에 내부에선 우려와 업무 스트레스가 상당하다"고 지적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