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구만에 교체 류현진'… 몬토요 감독 "팔꿈치 때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오타니 쇼헤이가 선발로 나선 LA에인절스를 상대로 호투하며 시즌 2승째를 올렸다. /사진=로이터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오타니 쇼헤이가 선발로 나선 LA에인절스를 상대로 호투하며 시즌 2승째를 거뒀다.

토론토는 27일(한국시각) LA에인절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로 나서 5이닝 2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토론토는 이날 7안타로 9안타를 기록한 에인절스보다 상대적으로 안타수가 적었다. 하지만 이 중 3개를 홈런으로 연결하며 6-3으로 승리했다.

이날 류현진은 팀이 4-2로 앞선 6회 펠프스에 마운드를 넘겼다. 투구수는 65개였다. 투구수에 비교적 여유가 있었지만 찰리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을 내렸다.

경기 후 몬토요 감독은 캐나다 스포츠넷 샤이 다비디와의 인터뷰에서 "류현진이 왼쪽 팔꿈치에 약간의 타이트함을 느껴 5이닝 만에 교체했다"고 밝혔다. 다만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류현진은 경기 후 "다음 경기 등판에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