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박영현-한화 박정현 투타 형제대결 성사…형 삼진 잡은 동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T 위즈 투수 박영현.(KT 위즈 제공) © 뉴스1
KT 위즈 투수 박영현.(KT 위즈 제공) © 뉴스1

(수원=뉴스1) 권혁준 기자 = KT 위즈 투수 박영현(19)과 한화 이글스 내야수 박정현(21)의 형제대결이 성사됐다.

박영현과 박정현은 27일 수원 KT 위즈파크에서 열린 KT와 한화의 경기에서 9회초 2사 1,2루 상황에서 투타 맞대결을 펼쳤다.

0-4로 뒤진 9회 박영현이 팀의 네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고, 김인환에게 안타, 권광민에게 볼넷을 허용하면서 2사 1,2루 상황에서 박정현과 맞닥뜨리게 됐다.

동생 박영현은 초구 슬라이더를 볼로 던졌고, 이후 2, 3구째를 직구 승부해 스트라이크를 꽂아넣었다. 이어진 4구째 142㎞ 직구에 형 박정현의 방망이가 헛돌면서 삼진이 됐다. 동생 박영현의 승리였다.

KBO리그에서 형제간 투타 맞대결이 펼쳐진 것은 이번이 네 번째다. 1995년 9월4일 태평양-쌍방울의 경기에서 정명원(태평양, 투수)과 정학원(쌍방울)의 맞대결이 처음이었고, 2020년 5월26일 KIA-KT전, 같은해 6월9일 KIA-KT전에서 유원상(KT, 투수)과 유민상(KIA)의 맞대결이 두 차례에 걸쳐 발생했다.

박영현은 이날 경기에 앞서 "투타로 만나 진검승부를 펼쳐보고 싶었다"면서 "형이 아직 귀엽게 봐주는 것 같은데 상황에 맞는 볼배합으로 제대로 붙어보고 싶다"며 각오를 다졌는데, 실제로 성사된 투타대결에서 형에게 승리를 거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00.34하락 5.0815:30 07/04
  • 코스닥 : 722.73하락 6.7515:30 07/04
  • 원달러 : 1297.10하락 0.215:30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5:30 07/04
  • 금 : 1801.50하락 5.815:30 07/04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