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갈등 봉합 수순에서 다시 터진 내홍…선거 악영향 불가피

박지현 사과 뒤 5시간 만에 "윤호중에 공동유세문 요청했지만 거부"
朴, 지도부 총출동 인천유세 불참…선거까지 살얼음판 지속될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지현(왼쪽),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선거대책위원회 합동회의에서 어두운 표정을 보이고 있다. (공동취재) 2022.5.25/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박지현(왼쪽),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선거대책위원회 합동회의에서 어두운 표정을 보이고 있다. (공동취재) 2022.5.25/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을 둘러싼 당 내홍이 박 위원장의 사과로 봉합 수순에 돌입할 것으로 보였지만, 박 위원장의 '쇄신안'을 둔 당내 살얼음판 긴장 국면은 6·1지방선거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박 위원장과 함께 민주당을 이끄는 수장인 윤호중 위원장과의 신경전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으로, 결국 닷새 앞으로 다가온 선거에 악영향이 불가피할 보인다.

박 위원장은 27일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에게 공동유세문을 발표하자고 요청드렸지만 결과적으로 거부당했다"며 이날 오후로 예정됐던 인천 유세 현장 불참 의사를 밝혔다.

앞서 자신이 주장한 86용퇴론(80년대 학번·60년대생) 등 당 쇄신안을 두고 당이 내홍을 빚은 것과 관련해 "일선에서 열심히 뛰고 계시는 민주당 후보들께 정중하게 사과드린다. 특히 마음 상하셨을 윤 위원장께 사과드린다"고 공식 사과한지 5시간여만이다.

반면 윤 위원장은 이날 인천 유세 후 기자들과 만나 박 위원장의 사과문에 대해 "고심을 많이 한 것 같다. 완전한 사람은 없으니 서로 더 많이 노력해서 발전했으면 좋겠다"며 "저희는 다 하나가 되기로 했다"고 했다.

표면적으론 박 위원장의 사과를 윤 위원장이 수용한 모양새를 갖춰졌지만, 윤 위원장이 박 위원장의 쇄신안 제안을 사실상 받아들이지 못하면서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박 위원장은 이날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는데 겉으론 아무 문제가 없는 것처럼 연출하는 것은 국민 앞에 진실하지 못한 자세라 생각했다"고 유세 불참 사유를 설명했다.

그는 자신이 제안한 공동유세문에 대해 "'더 젊은 민주당, 더 엄격한 민주당, 약속을 지키는 민주당, 폭력적 팬덤과 결별한 민주당, 미래를 준비하는 민주당' 등 5대 쇄신과제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내용이 들어 있었다"며 "기성정치인들이 새 희망을 가꾸려는 청년 정치를 지원하기 위한 시스템을 철저히 갖추겠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었다"고 전했다.

그동안 자신의 주장해온 86용퇴론을 포함해 강경 지지층을 비판하는 이른바 팬덤 정치와의 결별 등이 모두 담긴 것으로 해석된다.

박 위원장은 그러면서 "윤 위원장과 협의를 진행했지만, 결과적으로 거부당했다"며 "불가피하게 인천 집중 유세에 참석하지 못하고 차를 돌렸다. 많이 아쉽고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윤 위원장은 박 위원장의 인천 집중 유세 불참에 대해 "아마 도착 시간을 맞추지 못한 것 같다"고 에둘러 설명했다.

결국 민주당 선대위 두 수장은 이같은 갈등 국면을 떠안은 채 6·1 지방선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관계자는 "사전투표 첫날 화합의 상징으로 인천 유세 계획을 마련했건만 무위로 끝이 났다"며 "다른 기회를 마련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토로했다.

박 위원장은 "많이 아쉽고 안타까운 마음이다. 저는 제 쇄신 제안을 받을 때까지 계속 노력할 것"이라며 "저를 필요로 하는 곳에 가서 당의 선거 승리를 위해 지원 유세를 계속 이어나가도록 하겠다. 선거 승리와 당의 쇄신을 위해 끝까지 제 역할을 다하겠다"고 했다.

윤 위원장은 인천 유세에서 "민주당의 비대위원회 전원은 우리 당의 혁신과 승리를 위해 하나로 일치단결해서 전진 또 전진하겠다"며 "박 위원장과 함께 우리 당을 더 혁신하고, 더 쇄신해서 청년들에게 기회를 주는 정당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8:0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8:0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8:0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8:03 06/28
  • 금 : 1821.20하락 3.618:0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