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남미서 '원숭이 두창' 첫 보고…"아시아만 남았다"

보건부, 22일 "두창 의심 사례 발견" 보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가 제공한 콩고민주공화국에서 1997년 촬영한 원숭이두창 감염자의 손 사진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가 제공한 콩고민주공화국에서 1997년 촬영한 원숭이두창 감염자의 손 사진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중남미에서 처음으로 원숭이 두창 양성 사례가 나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보건부는 27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유전자증폭(PCR) 검사 결과 원숭이 두창 양성 판정을 받은 사례가 나왔다"면서 "환자의 건강상태는 양호하며 그와 밀접 접촉한 이들은 현재까지 무증상 상태"라고 전했다.

앞서 아르헨티나 보건당국은 지난 22일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원숭이두창 의심 사례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중남미 국가에서 원숭이 두창 사례가 보고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원숭이두창은 아시아를 제외하고 전세계로 확산했다.

아프리카에서 기원해 영국에서 처음 시작된 원숭이 두창 확산세는 현재 유럽 전역으로 퍼진 뒤 미국 캐나다에 이어 남미로까지 번지게 됐다.

한편 아르헨티나에서는 또 다른 원숭이 두창 의심 환자를 발견, 관련 검사를 진행 중에 있다.

보건부는 스페인 국적자 1명 원숭이 두창 의심 환자로 분류돼 격리됐다면서 그는 아르헨티나 입국 다음 날 궤양성 병변을 일으키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17.50하락 3.718:03 06/30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