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영 "임신 중에도 연극 무대 섰다"…뜨거운 연기 열정 [RE:TV]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27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 뉴스1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배우 김선영이 임신 중에도 연기 열정을 불태웠다고 고백헀다.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시사교양 프로그램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서는 배우 김선영이 일일 식객으로 나서 경기도 연천의 밥상을 찾아 떠났다.

연극배우로 데뷔한 김선영은 임신 한 채로 임신부 역할을 맡아 두 달 동안 연극 무대에 섰다고 고백하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선영은 "연기를 안 쉬고, 계속 연달아 하다 보니 쉰 적이 없다, 연기에 대해 많이 생각한다"라며 남다른 연기 열정을 드러내기도.

김선영은 "연기 말고는 아는 게 없다"라고 덧붙이며 "지식수준이 12살 우리 딸과 비슷하다, 운전도 못 한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현재 김선영은 남편인 영화감독 이승원과 같이 극단을 운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선영은 중학교 3학년 국어 선생님 덕분에 연기자를 꿈꾸기 시작했다고. 김선영은 "국어 선생님이 졸업하려면 연극 한 편을 해야 한다고 했다, 선생님이 낭만이 있었던 분이었다"라고 학창 시절을 회상했다. 김선영은 "하루 공연하고 '이걸 하고 살 거야' 생각했다"라며 강렬했던 연극의 첫 경험을 고백했다.

김선영은 많은 사랑을 받았던 드라마 '응답하라 1988', '동백꽃 필 무렵', '사랑의 불시착' 속 쾌활한 역할에 이어 이제는 악역을 연기해 보고 싶다고 전했다. 멜로물을 언급하는 허영만에게 김선영은 "정통 멜로는 저한테 안 주죠!"라고 외치며 시원한 입담으로 유쾌함을 더했다.

한편,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은 식객 허영만이 소박한 동네 밥상에서 진정한 맛의 의미와 가치를 찾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