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한일x유혜영, 재결합 일등공신 딸 등장…33년 만의 가족 여행 [RE:TV]

'우리 이혼 했어요 2' 27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2' © 뉴스1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2'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우리 이혼했어요 2' 나한일, 유혜영이 딸과 여행을 떠나 재결합에 더욱 다가섰다.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 2'(이하 '우이혼2')에서는 나한일, 유혜영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두 사람은 딸 나혜진 씨와 제주도로 33년 만의 첫 가족 여행을 떠났다. 딸은 두 사람의 '우이혼2' 출연과 재결합 추진의 일등공신이라고. 이어 유혜영과 키부터 목소리, 말투까지 똑같은 딸이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세 사람은 여느 가족과 같은 모습으로 제주도 곳곳을 여행했다. 유혜영은 다정한 부녀의 모습에 이전과 다른 따뜻한 눈빛을 보내기도. 딸은 "다시 내가 초등학생이 된 것 같아, 그땐 아빠랑 놀았다, 그때로 다시 돌아간 것 같았다"라며 여행이 좋았다고 말했다.

여행의 회포를 풀고자 식당에 앉은 세 사람은 나한일이 제안한 건배사 "가정 회복"을 함께 외치며 유쾌함을 안겼다. 나한일은 유혜영과 딸에게 "매일은 아니지만 두 사람이 좋아하는 것을 노력하려고, 무조건 하려고"라고 약속했다.

나한일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유혜영은 딸에게 "아빠가 잘하려고 애썼다, 옛날이랑 많이 변했고 배려라는 게 생긴 것 같아, 지난 잘못을 많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많이 좋아질 것 같아"라고 말했다. 더불어 유혜영은 부모의 불화에 힘들었을 딸에게 미안함을 전했다.

이어 유혜영은 "(재결합) 하는 쪽으로 마음이 가고 있다, 그래야 할 것 같아, 아까 '우리는 가족이잖아' 그 말이 의미가 있다, 가족이라는 거 굉장히 소중하고 중요한 것 같아"라며 재결합 청신호를 고백했다.

유혜영의 고백에 딸은 어릴 때는 막연하게 안 좋게만 생각했던 '이혼'에 대해 스무 살이 넘어서야 제대로 알게 됐다고 고백했다. 이어 딸은 "어릴 때 내가 보고 싶었던 엄마, 아빠 모습을 지금 보는 것 같다, 오래 걸렸다"라고 털어놓으며 먹먹함을 안겼다.

한편,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2'는 이혼한 연예인 & 셀럽 부부가 다시 만나, 한 집에서 생활해보는 모습을 관찰하며, 이혼 후 새로운 관계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하는 이혼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08.05하락 8.4218:03 08/18
  • 코스닥 : 826.06하락 1.3618:03 08/18
  • 원달러 : 1320.70상승 10.418:03 08/18
  • 두바이유 : 90.45하락 1.6718:03 08/18
  • 금 : 1771.20하락 5.518:03 08/18
  • [머니S포토] 2022 건설의날 기념식 입장하는 내외빈
  • [머니S포토] 민주당 '코로나19 재유행 대책 마련 위해'
  • [머니S포토] 서울우유 원유가 인상.. 우유가격도 인상되나
  • [머니S포토] 8월 18일 쌀의날, 오늘도 밥심으로 든든하게...
  • [머니S포토] 2022 건설의날 기념식 입장하는 내외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