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추경 협상 난항에 본회의 취소…29일로 잠정 연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정부 첫 추가경정예산안(2차 추경) 처리를 둘러싼 여야 협상이 난항을 겪으면서 당초 28일 열릴 예정이던 국회 본회의가 취소됐다. 사진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뉴스1
윤석열 정부 첫 추가경정예산안(2차 추경) 처리를 둘러싼 여야 협상이 난항을 겪으면서 당초 28일 열릴 예정이던 국회 본회의가 취소됐다.

국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로 예정됐던 본회의는 오는 29일 오후 7시30분으로 잠정 연기됐다.

여야 추경 관련 협상에서는 자영업자·소상공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손실보상을 위해 신속한 처리를 주장하는 국민의힘과 손실보상 소급적용과 소득 역전현상 보전을 위해 정부안 증액을 요구하는 더불어민주당의 의견이 평행선을 달리며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송은정
송은정 yuniya@mt.co.kr

안녕하세요 송은정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8:0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8:0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8:0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8:03 06/28
  • 금 : 1821.20하락 3.618:0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