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박지현과 갈등에 "답 안하고 싶다…선거 후 논의 진행될 것"

"혁신 내용 강화해서 더 젊은 당으로 만들겠다…朴과 이견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지현(왼쪽),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 (공동취재) 2022.5.25/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박지현(왼쪽),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 (공동취재) 2022.5.25/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28일 또 다른 수장인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과의 최근 갈등 양상에 대해 "답을 안 하고 싶다"고 언급하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윤 위원장은 이날 오전 충남 보령 소재 문화의 전당 앞에서 열린 자당 나소열 국회의원 보궐선거(충남 보령시 서천군) 후보, 이영우 보령시장 후보 지원 유세 후 기자들과 만나 박 위원장의 '지방선거 후 혁신위원장 요구설'에 대해 "그 이야기는 안 하면 안 되냐"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박 위원장은 전날(27일) 최근 자신이 주장한 '86용퇴론'(80년대 학번·60년대생) 등 당 쇄신안을 두고 당이 내홍을 빚은 것과 관련해 윤 위원장에게 공식 사과했지만, 사과 5시간여 만에 자신이 제안한 공동유세문 발표 요청을 윤 위원장이 거부했다고 밝혔다.

이에 복수의 민주당 관계자들은 박 위원장이 이 과정에서 혁신위원장 자리를 요구하는 등 자신이 제시한 쇄신안과 세대교체 등을 약속해 달라는 일종의 거래를 요구했다고 전했다.

윤 위원장은 "우리 당은 지난 대선 결과에 대해 반성과 쇄신을 해왔다"며 "그 결과, 이번 6·1 지방선거에서 여성 후보 33%, 청년 후보를 19% 공천했다. 지난 4년 전 선거에 비해 1.5배가 늘어난 수치"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만큼 우리 당은 더 젊어지고 또 여성, 청년들에게 기회의 문을 열어주고 있다"며 "지방자치단체 선거가 우리 당에 청년 일꾼을 발굴하는 인재 충원 시스템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혁신의 내용을 더 강화해서, 우리 당을 혁신적이고 젊은 당으로 만들어가는데 우리 당 모든 구성원이 힘을 합쳐나갈 것"이라며 "박 위원장과도 이 부분에 대해서(는) 이견이 없다는 말씀을 드린다. 선거가 끝나면 (관련해) 적절한 논의가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8:0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8:0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8:0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8:03 06/28
  • 금 : 1821.20하락 3.618:0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