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원 낙마에 여야 신경전… "본인 판단" vs "윤핵관 뜻대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종원 기업은행장이 국무조정실장직 고사 의사를 밝혔다. / 사진=뉴스1
윤석열 정부 국무조정실장직 내정자로 거론되던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지난 28일 자진 사퇴 입장을 밝히면서 여야의 신경전이 고조되고 있다.

윤 행장은 전날 복수의 언론을 통해 국조실장직 고사 의사를 밝혔다. 그는 "저를 둘러싼 논란이 커지고 있어 새 정부에 부담이 되는 것 같다"며 "내려놓는 것이 순리인 것 같다"고 밝혔다.

윤 행장은 한덕수 국무총리의 추천으로 국무조정실장에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국민의힘 내부에선 윤 행장이 문재인 정권의 경제수석으로 일하며 소득주도성장, 탈원전 등을 총괄한 점을 들어 반대해왔다.

윤 행장의 고사 소식이 전해지자 야당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오기형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지난 24일 윤 행장의 국조실장 내정설이 보도된 지 4일 만에 결국 실세 윤핵관의 뜻대로 이뤄졌다"며 "국무조정실장 천거조차 못하는 책임총리가 어디 있나. 한덕수 총리는 의전총리, 식물총리임이 분명해졌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은 한덕수 총리를 '협치카드'라고 내세웠다"며 "윤 대통령은 아무런 권한 없는 식물총리를 협치 카드로 내세운 것인지, 식물총리를 파트너로 삼아 무엇을 논의할 수 있다는 것인지 답하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장태수 정의당 선대위 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자신의 보좌진조차 자기 뜻대로 꾸리지 못하는 총리가 무슨 책임총리인가"라며 "김앤장 얼굴마담 노릇을 했다는 비판을 받았던 한덕수 총리를 윤석열 정부는 책임총리제의 얼굴마담으로 활용하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윤 행장의 국무조정실장 좌절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작품"이라며 "한 초리는 책임총리의 강박에서 벗어나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미리 상의하는 게 좋겠다"고 꼬집었다.

반면 윤 행장을 반대해온 권성동 원내대표는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본인이 여러 가지 상황 판단을 해서, 도저히 불가능할 것 같다고 생각하니까 그렇게 하시지 않았겠나"라며 윤 행장 본인의 선택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1.92상승 35.3215:32 06/27
  • 코스닥 : 770.60상승 20.315:32 06/27
  • 원달러 : 1286.50하락 11.715:32 06/27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5:32 06/27
  • 금 : 1827.00상승 0.715:32 06/27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이재용 부회장, 딸과 함께 결혼식 참석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당내 계파 갈등 속 친윤 장제원 포럼 참석한 '김종인'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