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뮤직뱅크 논란' 결국 경찰 수사로… 의혹 풀릴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이 임영웅의 뮤직뱅크 0점 논란과 관련해 수사에 착수했다. / 사진=뉴스1
KBS 2TV 음악방송 '뮤직뱅크'에서 가수 임영웅이 방송점수 0점을 받아 1위에서 밀려나 논란을 빚은 것과 관련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이에 따라 의혹이 해소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서울영등포경찰서는 임영웅의 뮤직뱅크 방송점수 0점 논란과 관련한 고발장과 진정서를 접수해 사건을 담당과에 배당했다고 지난 28일 밝혔다.

경찰은 범죄행위 성립 여부 등을 판단하기 위한 법령 검토에 들어갔다. 고발인 1명과 진정인 1명에 대한 조사도 시작할 예정이다.

이번 논란은 지난 13일 방송된 '뮤직뱅크'에서 임영웅이 방송 횟수 점수가 0점을 기록해 1위를 신인그룹 '르세라핌'에게 내주면서 시작됐다.

임영웅의 곡 '다시 만날 수 있을까' 음반점수는 5885점, 디지털 음원점수는 1148점으로 르세라핌의 '피어리스'를 크게 앞섰으나, 방송횟수 점수에서 '피어리스'가 5348점, '다시 만날 수 있을까'는 0점으로 집계됐다.

이로 인해 점수가 뒤집혔고 임영웅은 결국 1위를 놓쳤다. 방송 직후 일부 시청자들과 임영웅의 팬들은 점수 집계 방식 등에 의혹을 제기했다.

팬클럽은 임영웅의 음반, 음원 점수가 압도적이라는 점을 들어 KBS에 방송점수 집계 방식 공개를 요구했고 논란이 커지자 KBS는 "임영웅의 노래 '다시 만날 수 있을까'가 KBS 콘텐츠에서 방송되지 않아 0점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한 매체의 분석으로 임영웅의 음원이 KBS 라디오 콘텐츠에서 방송된 사실이 드러나면서 불신을 초래했다.

KBS 측은 재차 "KBS Cool FM의 7개 프로그램을 대상으로 집계하고 있으며 해당 7개 프로그램 이외의 프로그램은 집계 대상이 아니다"라고 수습에 나섰다. 그러나 팬들은 7개 프로그램을 공개하라고 반발하고 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23:59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23:59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23:59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23:59 06/24
  • 금 : 1827.00상승 0.723:59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