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野 영수회담 제안에 "추경안 통과하면 언제든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야당의 영수회담 제안에 추경안부터 통과되면 언제든지 여야대표 면담이 가능하다는 뜻을 전했다. / 사진=대통령실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영수회담 제안에 '언제든지 만날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다만 추경안 국회 통과가 먼저라는 조건을 달았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28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은)이미 야당과 소통하고 협치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여러 차례 밝혔으며 이런 의지는 확고하다"고 했다.

이어 "여야 지도부가 논의해 면담을 요청할 경우 언제든 응할 용의가 있다"며 "다만 추경안 국회 통과가 시급한 만큼 우선 추경안부터 서둘러 처리하고 논의가 필요한 사항은 추가로 논의하는게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영수회담' 이라는 용어에 대해선 "대통령이 사실상 여당 총재를 겸하던 지난 시대의 용어"라고 지적하며 "대통령은 본인이 영수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점도 참고하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호중 위원장은 이날 충남 보령 지지 유세 도중 추경안에 코로나 손실보상에 대한 소급 적용이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하며 윤 대통령에게 29일 오전에라도 영수회담을 하자고 제안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1.92상승 35.3218:03 06/27
  • 코스닥 : 770.60상승 20.318:03 06/27
  • 원달러 : 1286.50하락 11.718:03 06/27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7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7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이재용 부회장, 딸과 함께 결혼식 참석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당내 계파 갈등 속 친윤 장제원 포럼 참석한 '김종인'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