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 이영자 표 파김치에 끝없는 젓가락질…중독 호소 [RE:TV]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전현무가 이영자가 직접 만든 파김치에 중독된 증상을 보여 웃음을 줬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영자와 전현무가 홍현희 제이쓴의 집들이에 가져갈 음식을 만들었다.

시장에서 사 온 재료를 확인한 이영자는 헛웃음을 지었다. 전현무와 송성호 실장이 까지 않은 쪽파를 사 왔기 때문이다. 송 실장은 깐 쪽파를 사야 한다고 말했지만 전현무가 듣지 않고 뿌리가 있는 쪽파를 산 것이다. 그런데 양파를 깜빡하고 사지 않았다. 전현무는 냉장고를 열어서 양파가 없는지 찾아봤다. 그러나 양파가 없었다. 송 실장은 전현무 때문이라고 일렀다. 송 실장이 전현무 옆에서 양파를 사야 한다고 계속 말했지만 전현무는 송 실장의 말을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렸다.

파김치를 만들던 이영자는 갑자기 요리를 하기 시작했다. 양념게장의 살을 발라내고 소면을 삶았다. 이영자는 삶은 소면에 게장을 올려서 송 실장부터 줬다. 송 실장은 먹자마자 함박웃음을 지으며 "진짜 맛있다"고 했다. 전현무도 눈을 동그랗게 뜨며 감탄했다. 전현무는 "올해 먹은 것 중에 제일 맛있다"고 말했다. 세 사람은 게 내장까지 넣어서 제대로 식사를 했다.

이영자와 전현무의 먹방은 끝나지 않았다. 게장 소면 다음에는 삼겹살을 구웠다. 파김치를 맛본다는 명분 아래 식사가 시작됐다. 삼겹살로 파김치를 싸 먹은 전현무는 "홍현희 집 안 가겠다"며 앙탈을 부렸다.

홍현희 제이쓴의 집에 모인 '전참시' 출연진은 홍현희와 곧 태어날 홍현희, 제이쓴의 아이 '똥별이'를 위한 선물을 줬다. 이후 각자 준비해 온 음식을 나눠먹었다. 양세형의 갈비찜, 유병재의 김밥과 뿔소라 무침, 홍현희가 준비한 게살과 묵은지 등 진수성찬이었다. 이영자와 전현무는 첫 끼를 먹는 듯 맛있게 먹었다. 마지막으로 송은이까지 도착했다. 송은이가 오자 이영자는 새로운 음식을 하겠다며 주방에 가서 파김치를 꺼냈다. 이영자는 주꾸미를 삶고 라면을 끓였다.

전현무는 이영자와 종일 같이 있으면서 끊임없이 먹었지만 파김치가 나오자 다시 눈을 빛냈다. 전현무는 주변 사람들에게 "제발 파김치만 먼저 먹어라"라며 이영자의 파김치를 극찬했다. 양세형은 파김치에 집착하는 전현무를 보고 "며칠 뒤에 머리에서 파가 자랄 것 같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전현무는 그 이후로도 파김치에 중독되어 살고 있다고 말했다. 집에서도 파김치에 삼겹살을 먹고, 파김치를 먹으려고 야식을 시켜먹기도 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100%
  • 코스피 : 2401.92상승 35.3218:03 06/27
  • 코스닥 : 770.60상승 20.318:03 06/27
  • 원달러 : 1286.50하락 11.718:03 06/27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7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7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이재용 부회장, 딸과 함께 결혼식 참석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당내 계파 갈등 속 친윤 장제원 포럼 참석한 '김종인'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