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곧 칸의 여신?… 아이유 "송강호와 함께라니, 출시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이지은(활동명 아이유)이 지난 26일 오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영화 ’브로커' 월드 프리미어 시사회에 참석, 입구에서 팬들에게 사인해주는 모습이 대형 스크린을 통해 상영되고 있다. /사진=뉴스1


가수 겸 배우 아이유(이지은)가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이하 칸 영화제)에서 주연작이자 경쟁 부문 진출작인 '브로커'를 처음 본 소감을 밝혔다.

아이유는 지난 27일 오후(현지시간) 칸 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의 모처에서 진행된 국내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저는 어제 (월드 프리미어로) 영화를 처음 봤다"고 운을 뗐다.

그는 "영화가 시작하자마자 '나 나오네' 했다. 첫 장면부터 '저 뒷모습 난데'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이 장면 보느라 뭔가 다 쫓아가기 바빴다"며 "끝나고 관객들이 박수 칠 때는 내가 영화를 본 건가, 다시 제대로 봐야겠다는 마음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걱정을 했던 것에 비해 저기에 있는 내 모습이 마음에 들더라"고 말했다.

아이유는 칸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을 수도 있다는 주변의 말에 "그건 직접 찾아보진 못하고 관계자, 스태프, 팬분들이 얘기해주셔서 번역된 걸 봤다"며 "당연히 기분이 너무 좋다"고 말했다.

아이유는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작품에 출연하며 느낀 부담감도 털어놨다. 그는 "걱정도 긴장도 많았다"며 "리딩할 때 제일 떨렸다"고 밝혔다.

이어 "리딩을 마스크 쓰고 했는데 마스크 안으로 땀이 떨어지는 게 느낄 정도로 떨렸다"며 "너무 거장이신데다 송강호, 강동원, 배두나 선배님들과 좋아하는 이주영 배우까지 모든 분이 있는 이 클럽에 껴있다니 정말 출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여기서 허점이 되면 안 되는데 하는 마음이 들었다"며 "즐기면서 많이 이것저것 여쭤보고 적극적으로 이야기를 나누진 못했다. 혼자 대기 시간을 가지며 긴장을 놓지 않으려고 했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한편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아이유 외에 송강호·강동원·배두나·이주영 등이 출연한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브로커'에 출연한 송강호는 28일 이번 칸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송강호는 이지은 외에도 강동원, 이주영, 배두나 등의 이름을 호명하며 "깊은 감사를 드린다. 이 영광을 같이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아이유
아이유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