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수회담' 여야 대립… 대통령실 "추경부터" vs 野 "회담 거부 참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수회담을 두고 대통령실과 야당이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안처리를 위한 '영수회담'을 놓고 대통령실과 야당이 대치하고 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29일 윤석열 대통령이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를 전제로 여야 지도부 면담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윤 대통령은 국회에 추경 통과를 요청하기 전에 소상공인 공약 파기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소상공인 지원 추경 예산을 논의하기 위한 영수회담을 제안했더니 추경 예산을 통과시키면 만나줄 수 있다는 조건이 답으로 돌아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윤 대통령은 야당의 영수회담 제안에 대해 "추경안 국회 통과가 시급한 만큼 우선 추경안부터 서둘러 처리하고 논의가 필요한 사항은 추가로 논의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했다고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이 밝혔다.

이에 대해 윤 위원장은 "자신의 공약을 파기하는 추경을 통과시켜야만 만나줄 수 있다는 불통의 답변"이라며 "절박한 민생 현안을 논의하자는 요청을 일언지하에 거부하는 상황이 참담하다"고 했다.

그는 "대선 당시 윤석열 후보는 소상공인 손실보상 소급적용을 약속했다. 하지만 정부가 제출한 추경 예산안에는 손실보상 소급적용 예산이 전혀 없다"며 "코로나 기간 발생한 소상공인 부채에 대한 금융지원 예산을 증액해야 한다는 민주당의 요구도 끝내 정부와 여당은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국민의 물음에 답해야 한다. '온전한 손실보상', 하자는 겁니까 말자는 겁니까"라며 "대통령이 왜 시도 때도 없이 대국민 거짓말을 남발하고 반성은커녕 그에 대한 일언반구의 사과도 않는 것이냐"고 직격했다.

윤 위원장은 "국회에서 추경안 처리를 못해온 것은 윤 대통령이 약속을 어기고 손실보상 소급적용을 못 하겠다고 하기 때문"이라며 "윤 대통령은 국회에 추경 통과를 요청하기 전에 소상공인 공약 파기에 대해 국민 앞에서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민주당은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이 파기한 소상공인 손실보상 소급적용 약속을 지키기 위해 소상공인법 개정을 즉시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25상승 10.3309:40 06/28
  • 코스닥 : 770.57하락 0.0309:40 06/28
  • 원달러 : 1284.50하락 209:40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09:40 06/28
  • 금 : 1824.80하락 5.509:40 06/28
  • [머니S포토] 경총 방문한 추경호 "대기업, 과도한 임금 인상 자제해야"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이재용 부회장, 딸과 함께 결혼식 참석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경총 방문한 추경호 "대기업, 과도한 임금 인상 자제해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