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현장] '칸 남우주연상' 품은 송강호…수상 순간 일제히 기립박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칸=뉴스1) 문영광 기자 = 송강호는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5회 칸영화제 시상식에서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한국 배우가 칸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은 것은 처음이다.

송강호는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옆자리에 앉아 있다 일어선 강동원,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차례로 포옹했다. 자신에게 다가온 박찬욱 감독과도 포옹을 나눴으며, 영화에 함께 출연한 이지은과 이주영은 환히 웃으며 축하 박수를 보냈다.

무대에 오른 송강호는 불어로 "메르시 보꾸(대단히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한 뒤 "너무너무 감사하고, 영광스럽다. 위대한 예술가 고레에다 감독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객석에 앉은 고레에다 감독은 엄지를 치켜들어 보이며 축하했다

그는 이어 "같이 한 우리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 배두나 배우에게 깊은 감사와 이 영광을 같이 나누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유진 대표, CJ 관계자 여러분께도 심심한 감사를 드린다"며 "저희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 같이 왔는데 큰 선물이 된 것 같아 기쁘고 이 트로피에 영광과 영원한 사랑을 바친다"고 전했다.

배우 송강호가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팔레 데 페스티벌’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서 영화 ‘브로커’로 한국 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뒤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배우 송강호가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팔레 데 페스티벌’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서 영화 ‘브로커’로 한국 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뒤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이어 "끝으로 수많은 영화 팬들에게 이 영광을 바친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8:0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8:0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8:0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8:03 06/28
  • 금 : 1821.20하락 3.618:0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