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한혜진, 지쳤나?… "방송 의욕 안 생겨, 섭외 거절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혜진이 다수 프로그램 제의를 고사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밝혔다./사진=머니S DB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이 다수 프로그램 제의를 고사한 이유에 대해 "의욕이 생기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29일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지난 27일 기안84의 유튜브 채널 '인생84'에는 '한혜진 술터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기안84는 한혜진의 집을 방문해 절친다운 편안한 모습으로 술자리를 가졌다.

이어 콘텐츠를 진행하던 기안84는 "회식비 제일 많이 내는 사람 1위이자, 일할 때 투덜대는 사람 2위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한혜진은 "투덜대는 사람 1위 아니었냐, 왜 순위에서 내려왔냐"라고 자신의 모습을 인정했다.

그러자 기안84는 "요즘 호전적인 호르몬이 좀 안 나오고 있다"면서 "가장 자비로워진 사람이자 옷 잘 입는 사람 1위이다"라고 설명했다.

또 기안 84는 한혜진의 회식비 계산에 대해 "살면서 만난 사람 중에 계산을 정말 제일 많이 한다"면서 "프로그램 회식비도 다 낸다. 소고깃집 같은 곳에서 회식을 하면 몇백만 원이 나오는데 다 계산하더라. 한번 내가 회식비를 몰래 내려고 하는데 끝까지 말려서 계산을 하지 못한 적도 있다"고 떠올렸다.

한혜진은 근황에 관해서 밝혔다. 그는 "요즘 방송은 1개 한다"며 "골 때리는 그녀들은 무릎 부상으로 하차했다"라고 설명했다.

한혜진의 근황에 대해 기안84는 "왜 요즘 방송을 하나밖에 안 하느냐. 원래 방송 귀신이었지 않나"라고 물었다.

한혜진은 "방송이 들어와도 의욕이 안 생기니까 그런 마음가짐으로 프로그램을 시작 못 하겠더라. 그래서 제안이 들어와 고사를 많이 하는 상태다"라며 "대표님한테 기안이 유튜브 촬영하러 집으로 올 것 같다고 했더니 '너는 XX, 이런저런 유명 프로그램 제안에도 안 나가더니'"라고 화를 냈다고 밝혔다.

또 한혜진은 "내 원칙은 딱 하나다. 내가 나가서 재밌거나 내가 나가서 보는 사람들이 재밌거나. 이 둘 중에 하나면 무조건 나간다. 내가 못하는데 시청자들이 재밌겠냐"고 솔직하게 말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