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추경 협상 재차 불발…소상공인 보상 '소급적용' 이견(종합)

국힘 "소급적용 상응하는 지원"…민주 "최대 천만원 주고 과거 손실 넘어가면 안돼"
민주 "오늘 의장 선출하면 국회 문닫지 않아…5월 추경 처리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병석 국회의장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회동을 위해 만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박 의장과 양당 원내대표, 원내수석부대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야 간사 및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추경안 관련 논의를 진행한다. 사진 왼쪽부터 추경호 부총리,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박병석 국회의장,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공동취재) 2022.5.2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회동을 위해 만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박 의장과 양당 원내대표, 원내수석부대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야 간사 및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추경안 관련 논의를 진행한다. 사진 왼쪽부터 추경호 부총리,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박병석 국회의장,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공동취재) 2022.5.2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윤다혜 기자,이균진 기자 = 여야와 정부는 29일 오전 윤석열 정부의 첫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놓고 거듭 협상에 나섰지만 여전히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여야는 이날 오후 7시30분 본회의 개최 전까지 추가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

국민의힘은 정부안 36조4000억원(총규모 59조4000억원)보다 소폭 증액된 안을 제시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이 소상공인 손실보상 소급적용 입장을 고수하면서 타결이 불발됐다.

박병석 국회의장과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여야 원내대표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여야 간사, 여야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50분 가량 국회의장실에서 추경안 처리를 의논했으나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했다.

핵심 쟁점인 손실보상 소급적용(8조원)과 손실보전금 지급으로 발생하는 소득역전 현상 등에서 여야 간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협상 중 의장실 내에서 고성이 들리기도 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회동 후 굳은 표정으로 기자들과 만나 "각 당의 입장을 서로 진솔하게 교환했고 합의 이르지 못했다. 추가적으로 더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앞서 회동 전 기자들에게 "우리는 민주당이 요구하는 거 대부분 다 들어줬다"면서 핵심 쟁점인 소급적용에 관해서는 "그걸 어떻게 양보하냐. 양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손실보상 소급적용은 정부와 약속에 대한 이행 의지만 있으면 당장 처리가 가능한데 왜 안하는지에 대해 최종적으로 답을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오늘 얘기를 들어보니 입장 변화가 없다"면서 "거기에 대한 책임있는 성의있는 답변을 내놓아야 한다고 말씀드렸다"고 했다.

그는 "시간과 인원 제한에 의한 손실에 대해선 법적으로 책임지는 게 국가 역할"이라며 "실제 수천 수억까지 (손실이) 발생했는데 다같이 600만~1000만원 주면서 당시 발생한 손실을 다 이해해달라 넘어가는거 아니냐. 이건 명백히 국가책무를 져버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소득역전 현상과 관련해서 박 원내대표는 "정부와 여당에 대책을 내달라고 절박하게 연거푸 얘기했으나, 오늘 여기에 대해서도 오늘 전혀 답을 가지고 오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소급적용과 소득역전 현상 보완책) 두 가지가 쟁점이라 소급적용 관련해 저희 의견 2~3개, 소득역전현상을 보완할 수 있는 저희 의견을 전달했고, 정부 여당이 마지막 검토를 해서 답을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날은 5월 임시국회 회기가 종료되는 날이자 박병석 국회의장의 임기 마지막 날이다. 여야가 이날 오전에도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서 새 국회의장 선출 일정과 지방선거 전 추경안 처리 여부가 연동될 것으로 보인다. 새 의장단을 뽑기 전까지는 본회의가 열릴 수 없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박 원내대표는 "엄밀히 말하면 (데드라인이) 오늘까지는 아니다"라며 "정부여당의 의지가 있으면 오늘이라도 의장 선출을 해주면 된다"며 정부와 여당에 공을 넘겼다.

이어 "내일 예결특위 지명하고 내일이나 내일모레 본본회를 열면 된다"면서 "의장만 선출돼 있으면 오늘이 국회 문닫는 날은 아니다. 5월 임시국회 내 추경 처리가 전혀 법적으로 불가능하지 않다. 저쪽 의지와 진정성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