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김포공항 이전" vs 진중권 "UFO 터미널 짓는다고 해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가 지난 27일 김포시 고촌읍 아라 김포여객터미널 아라마린센터 앞 수변광장에서 김포공항 이전 수도권 서부 대개발 정책협약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내세운 김포공항 이전 공약이 6·1 지방선거 막판 쟁점으로 부상하고 있다.

이 후보는 지난 27일 경기 김포시에서 정책협약을 맺고 김포공항을 인천공항에 이전·통합해 수도권 서부를 대개발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계양구를 비롯해 경기 부천, 서울 강서 지역 등 수도권 서부 일대는 김포공항 고도 제한으로 재산권 피해를 입었다"며 "비행기 소음으로 국민이 누려야 할 쾌적한 환경권도 보장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송영길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이 후보와 정책협약을 통해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남춘 민주당 인천시장 후보 역시 "서부 대개발 구상은 계양과 부평 발전을 획기적으로 촉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의 공약이 현실성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지난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이가 없다. 실성하신 듯"이라며 "아예 공항 없애고 UFO 터미널을 짓는다고 하라"고 꼬집었다.

'비행기가 활주하지 않고 수직 이착륙하는 새로운 항공 시대를 준비해야 한다'는 이 후보의 발언에 대해서는 "여객기를 수직 이착륙시킬 정도의 고출력 엔진을 만들면 진시황의 만리장성을 능가하는 업적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며 "헬기도 착륙할 때 연료 아낀다고 활주한다"고 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지난 28일 서울 성동구 유세 현장에서 "항공기 이착륙 소음 때문에 불편함을 겪고 있는 양천구와 강서구 시민들의 마음을 얻기 위한 것"이라고 평가하면서도 "서울시 전체를 생각하면 쉽게 내놓을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