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 "새 어머니 호칭=누나"…아빠 김구라 "남들이 보면 콩가루 집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 영상 갈무리 © 뉴스1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 영상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김구라의 아들 그리가 새 어머니에 대한 호칭이 현재는 누나이지만 평생 그렇게 부를 수는 없을 것 같다고 고백했다.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는 '식물원 아니고 카페 맞습니다…대형 분수가 3개! 450개가 넘는 좌석이 있는 초대형 식물원 카페!! 밀가루 러버 김부자의 달콤한 데이트'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 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김구라는 최근 시작한 방송프로그램에 대해 그리에게 물었다.

그리는 "KBS 2TV '갓파더', 티빙 '결혼과 이혼 사이'에 합류했다"며 "'이혼의 아이콘, 재결합의 아이콘'이 됐다" 농담을 던졌다.

이에 지난해 재혼한 아빠 김구라는 "그거는 아니고 이혼 가정의 아이콘이다. 이혼의 아이콘은 아니다. 방송에 나가서 네가 했던 경험을 담담하게 얘기하면 된다"라고 허심탄회하게 말했다.

또 김구라는 "동현이 관련 기사가 얼마 전에 크게 두개가 났다"며 "하나는 남주혁을 닮았다는 해프닝 기사였고, 다른 하나는 현재 서류 상으로 엄마가 된 분이 계신데, 동현이가 '나한테 엄마는 하나다', '난 누나라고 한다' 라고 발언을 했다"라며 지난 방송을 언급했다.

그리는 먼저 "남주혁 부분부터 해명하겠다"면서 "너무 많이 들었다. 한두 번 들었으면 말을 안 하려고 했다. 나도 사실 어이가 없다. 촬영장에 가면 '남주혁 씨 오셨어요' 그런다. 내가 부담스럽고 오히려 내가 욕 먹는 일이니까 하지 말아 달라고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리는 '누나' 발언을 언급하며 "그 누나(새 어머니)를 생각해 봤을 때, 내가 50~60살이 넘어서도 누나라고 할 순 없을 것 같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김구라는 "말도 안 된다. 지금 당장은 누나라고 하고 나중에 나이 먹고 하면 다시 생각해 봐라"라고 말했다.

그러자 그리는 "어떻게 될지는 모르지만 시간을 갖고 차츰 생각해 봐야겠다"고 답했고, 김구라는 "나중에는 네가 어머니라고 하는 거다. 네가 나이 50살 먹고 누나라고 하면 그게 비정상적인 놈이다. 그때 너에게 누나라고 부르라고 해도 그렇게 못 할 것이다"라고 생각을 전했다.

그러면서 김구라는 "너가 나이 50살이 됐는데도 (새 어머니에게) 누나라고 안 할 거 아니냐. 그럼 됐다"며 "남들이 보면 콩가루 집안이라고 한다. 아버지랑 같이 몇십 년을 살고 있는 사람한테 누나라고 하는 게 말이 되냐"고 속내를 밝혔다.

한편 김구라는 지난 2015년 채무와 빚보증 등의 문제로 전처와 이혼했다. 전처가 남긴 17억의 빚은 김구라가 3년 만에 모두 갚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2020년 12살 연하 여성과 재혼, 지난해 늦둥이 딸을 품에 안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23:59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23:59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23:59 06/28
  • 두바이유 : 113.21상승 3.1823:59 06/28
  • 금 : 1821.20하락 3.623:59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