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학생에 현금 주고, 승용차안에서…日 초·중·고 교사 성범죄 '봇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일본에서 재발 방지책 마련에도 초·중·고 교사들에 의한 성폭력 범죄가 줄어들지 않고 있다.

일본 최대 포털사이트 야후 재팬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이타현 오이타시의 한 중학교 교사 A씨(27·남)가 지난 3월 미성년 여학생의 신체를 추행한 혐의로 벌금 30만엔(약 297만원)에 약식기소됐다.

오이타시 교육위원회는 "높은 윤리성이 요구되는 교육 공무원으로서 결코 있을 수 없는 행위를 저질렀다"며 A씨를 징계 면직 처분했다. 또 해당 학교 교장, 교감에 대해서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이어 지난 26일에도 북부 미야기현 센다이시의 초등학교 교사 B씨(40·남)가 제자인 16세 여학생과 성관계 맺은 사실이 드러나 시교육위원회로부터 징계 면직을 당했다. 당시 B씨는 "해당 학생의 성장에 나쁜 영향을 줘서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진술했다.

또 지난 24일에도 기후현 구조시의 초등학교 교사 C씨(26·남)가 아동 매춘 혐의로 체포됐다. C씨는 지난해 7월 기후 시내 한 호텔에서 당시 중학교 3학년이던 여학생에게 돈을 주고 음란행위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초 C씨는 혐의를 부인했다가 같은 해 8월에도 현금 2만엔(약 20만원)을 약속하고 16세 여학생과 성관계를 맺은 여죄까지 들통 났다.

같은 날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시의 공립중학교 남성 교사(48)도 SNS를 통해 접촉하면 16세 여학생과 성관계를 맺은 사실이 발각됐다.

이외에도 지난 20일에는 사가현의 공립중학교 20대 남성 교사가 "성적 욕구를 억누를 수 없었다"는 이유로 자신의 승용차 안에서 여학생의 몸을 만지는 등 성추행한 혐의로 징계 면직됐다.

지난 18일에는 도쿄도 네리마구의 공립중학교 3학년 담임교사(37)가 제자를 학교 남자 화장실에 강제로 밀어 넣고 몸을 만지는 등 강제외설 혐의로 체포됐다. 이 교사는 "스킨십 차원이었다"고 주장했다.

이 같이 한 달 사이에 교사들의 성범죄 관련 언론 보도가 쏟아지자 학생, 학부모의 불안은 더욱 커지고 있다.

이에 현지 교육 당국과 정치권에서는 학생과 교사의 사적 연락 금지 등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고 있지만, 성범죄가 줄어들지 않는 실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