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도연 칸 수상 축하했던 송강호, 이젠 韓 최초 남우주연상 주인공으로 [N초점]

박찬욱 감독 "송강호, 기다리니 때가 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송강호가 28일(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열린 폐막식에 참석해 수상한 남우주연상 트로피를 들어보이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5.29/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배우 송강호가 28일(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열린 폐막식에 참석해 수상한 남우주연상 트로피를 들어보이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5.29/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송강호가 드디어 칸 영화제 트로피를 손에 쥐었다.

송강호는 지난 28일 오후(현지시간, 한국시간 29일 오전) 주행사장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진행된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칸 영화제) 폐막식에서 영화 '브로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한국 남자 배우로서는 최초의 수상이다.

송강호는 올해 '브로커'를 포함, 그간 무려 8번이나 칸 영화제를 찾았다. 영화 '괴물'(2006), '밀양'(2007)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2008) '박쥐'(2009) '기생충'(2019) '비상선언'(2021) 등을 통해서다. 이 중 경쟁 부문에 진출한 작품은 '밀양'과 '박쥐' '기생충' '브로커'까지 총 4편이다. 경쟁 부문에 초청받는다는 것은 자동으로 그해 시상식의 수상 후보가 됐음을 의미한다. 송강호는 15년간 4번이나 칸 영화제 남우주연상 후보였고, 올해 드디어 수상에 성공했다.

송강호 이전 한국 배우 최초 칸 영화제 수상자는 배우 전도연이었다. 전도연은 이창동 감독의 영화 '밀양'으로 2007년 제60회 칸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밀양'은 전도연의 영화일 뿐 아니라 송강호의 영화이기도 했으나 수상은 전도연에게 돌아갔다.

배우 송강호가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팔레 데 페스티벌’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서 영화 '브로커'로 한국 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뒤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배우 송강호가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팔레 데 페스티벌’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서 영화 '브로커'로 한국 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뒤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송강호가 출연했던 경쟁부문 진출작 네 편은 모두 수상에 성공했다. '밀양'은 여우주연상, '박쥐'는 심사위원상, '기생충'은 무려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네 번의 수상은 모두 한국 영화 100년사에 남을 중요한 순간들이었으며 그 모든 순간에 송강호가 함께 했다. 그리고 드디어 그에게 차례가 돌아왔다.

수상 직후 송강호는 칸 영화제 프레스 룸에서 국내 취재진과 만나 "상 받기 위해서 연기를 할 수도 없고 하는 배우도 없다"며 "좋은 작품에 끊임없이 도전하고 최고 영화제에 초청도 받고 거기서 격려를 받고 수상도 하게 되고 이런 과정 자체가 있을 뿐이지 절대적인 가치라 생각하진 않는다, 아주 매우 행복하고 영광스럽지만 이게 목표가 되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이날 감독상을 수상한 박찬욱 감독 역시 송강호의 수상을 축하하며 "다 보셨겠지만 저도 모르게 복도를 건너서 뛰어가게 되더라"며 "그동안 많은 좋은 영화에 출연했었는데 기다리니까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는 때가 왔다"고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박찬욱 감독과 송강호는 영화 '박쥐'로 함께 한 바 있다.

송강호의 수상이 유난히 특별한 것은 '국민 배우'인 그의 위상 때문이다. 그간 우리나라는 해외에서 주목을 받는 기념비적인 작품들을 여러 편 배출했고, 송강호는 그 주요 작품들에 가장 여러 번 얼굴을 내민 배우 중 한 명이다. 하지만 국제적으로 주목받는 우리나라 작품들에서 배우들에 스포트라이트가 돌아가는 경우는 적었다. '기생충'이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등 4관왕을 할 때도 이 시상식들에서 트로피를 손에 쥔 '배우'는 없었다. 그 가운데, 송강호는 한국 배우 최초로 칸 영화제 남우주연상에 수상하며 명성에 걸맞은 필모그래피를 완성했다.

영화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와 배우 송강호, 이지은(아이유), 이주영, 강동원이 25일(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살롱 데 앙바사되르(Salon des Ambassadeurs)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브로커' 인터뷰 촬영을 하고 있다. 2022.5.27/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영화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와 배우 송강호, 이지은(아이유), 이주영, 강동원이 25일(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살롱 데 앙바사되르(Salon des Ambassadeurs)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브로커' 인터뷰 촬영을 하고 있다. 2022.5.27/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한편 송강호 주연의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로 일본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송강호는 이 작품에서도 돈을 받고 아이를 입양시키려는 상현 역을 연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