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목조선 일부 추정 나무 토막, 일본 해안서 포착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이 22일 동해 먼바다에서 북한어선(5톤급 목선, 7명)을 해군과 합동으로 퇴거시켰다고 밝혔다. 해경은 조난 경위 등을 확인하려 하였으나, 북한 어민들이 자력으로 이동할 수 있다며 우리측 지원을 완강하게 거부함에 따라, 우리 함정의 감시하에 시속 3노트로 북상하여 20:00경 우리 해역 밖으로 퇴거시켰으며, 해군은 상황 발생 즉시 정보를 공유하고, 국가위기관리센터 등 관계기관에 실시간으로 전파했다고 밝혔다. 한편 해군은 이날 09시경 독도 북동방 62해리 해상(NLL 이남 28해리)에서 해군 초계기의 북한어선 1척 발견을 해경에 전파, 요청을 받은 해경이 1513함을 보내 10시 40분 현장에 도착해 이를 확인, 이 과정에서 북한 해군이 12:10경 우리 해군에게 남북통신망으로 “38-10N, 132-27E 위치(해군 발견 위치와 동일)에 우리(북한) 어선이 있으니 구조하여 보내 달라”고 요청을 받았다고 밝혔다. (해양경찰청 제공) 2019.6.22/뉴스1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이 22일 동해 먼바다에서 북한어선(5톤급 목선, 7명)을 해군과 합동으로 퇴거시켰다고 밝혔다. 해경은 조난 경위 등을 확인하려 하였으나, 북한 어민들이 자력으로 이동할 수 있다며 우리측 지원을 완강하게 거부함에 따라, 우리 함정의 감시하에 시속 3노트로 북상하여 20:00경 우리 해역 밖으로 퇴거시켰으며, 해군은 상황 발생 즉시 정보를 공유하고, 국가위기관리센터 등 관계기관에 실시간으로 전파했다고 밝혔다. 한편 해군은 이날 09시경 독도 북동방 62해리 해상(NLL 이남 28해리)에서 해군 초계기의 북한어선 1척 발견을 해경에 전파, 요청을 받은 해경이 1513함을 보내 10시 40분 현장에 도착해 이를 확인, 이 과정에서 북한 해군이 12:10경 우리 해군에게 남북통신망으로 “38-10N, 132-27E 위치(해군 발견 위치와 동일)에 우리(북한) 어선이 있으니 구조하여 보내 달라”고 요청을 받았다고 밝혔다. (해양경찰청 제공) 2019.6.22/뉴스1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 28일 오전 9시30분쯤 일본 돗토리 현 이와미의 시리와라 해안에서 순찰중이던 돗토리 해상보안서요원들이 목조선의 일부로 보이는 나무 토막들이 떠내려와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돗토리 해상보안서에 따르면 나무 토막은 세로 약 6.3m, 가로 약 2m, 두께 약 4cm로 목조선의 우현 선수 부분으로 보여진다. 북한 목조선에 특징적인 검은색 콜타르가 칠해져 있었다. 북한 어선으로 보고 조사를 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25.43하락 7.2111:06 07/01
  • 코스닥 : 739.49하락 5.9511:06 07/01
  • 원달러 : 1293.70하락 4.711:06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1:06 07/01
  • 금 : 1807.30하락 10.211:06 07/01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
  • [머니S포토] 성일종 "김진표, 민주당 의장 아닌 대한민국 의장 돼달라"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