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시군과 '행락철 유·도선 안전관리' 협력체계 확립‥영상회의 개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도, 시군과 ‘행락철 유·도선 안전관리’ 영상회의. / 사진제공=경기북부청
경기도가 본격적인 여름 행락철을 앞두고 도내 시군과 함께 유·도선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도는 지난 27일 가평군, 의왕시 등 도내 6개 시군 유·도선 업무 담당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행락철 유·도선 안전관리 강화 비대면 영상회의'를 개최하고 대응책을 논의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른 야외활동 증가로 유·도선장 이용객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유·도선 안전관리 강화대책을 추진해 선박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데 초점을 두고 진행됐다.

특히 참석자들은 최근 충북지역에서 내수면 도선 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지역별 유·도선 운영 현황 및 실태분석을 토대로 동일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 감독을 강화해 나가자고 입을 모았다.

이날 논의된 대책을 살펴보면, 우선 도는 오는 10월까지 도내 13개 유·도선 사업장을 대상으로 시행하는 '도-시군 합동 안전 점검'을 매월 1회 이상 내실 있게 추진할 수 있도록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또한 각 관할관청 주재로 유·도선 사업자·종사자 대상 안전의식 함양 교육을 추진, 일일 안전관리 실천, 사고 발생 시 신속 보고·전파 등 초기대응이 적절히 이뤄질 수 있도록 체계를 다져 줄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수상레저와 유·도선은 동일 운항 수역·항로를 병행하는 만큼, 사업자 간 운항 정보 공유, 선박 간 교차·추월·위험구역 진입 등 운항 규칙을 철저히 이행할 수 있도록 해당 시군에 지도·점검 강화를 요청했다.

이밖에 회의에서는 ▲권역별 도상훈련 추진 ▲코로나19 예방 활동 이행 ▲선령 초과 노후 유·도선 안전관리 ▲최근 유·도선사고 사례 등을 공유하며 시·군별 적용방안을 모색하는 시간도 가졌다.

경기도 안전관리실장은 "본격적인 휴가철이 다가오는 만큼 유·도선 안전관리를 강화해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시군에서도 안전관리에 적극적인 관심을 두고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0.83상승 8.1910:05 07/01
  • 코스닥 : 749.62상승 4.1810:05 07/01
  • 원달러 : 1292.00하락 6.410:05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0:05 07/01
  • 금 : 1807.30하락 10.210:05 07/01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