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앞둔 '나의 해방일지' 손석구·김지원 등, 인생의 '해방' 찾을까 [N컷]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나의 해방일지' © 뉴스1
JTBC '나의 해방일지'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나의 해방일지'가 마지막 페이지를 펼친다.

JTBC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극본 박해영/ 연출 김석윤) 측은 종영을 앞둔 29일, 여전히 인생의 행복을 찾아나가는 염씨 삼 남매와 구씨(손석구 분)의 모습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시간이 흐른 후 달라진 일상을 보내는 삼 남매의 모습이 그려졌다. 술 때문에 조금씩 망가져가던 구씨는 염미정(김지원 분)과 재회 후 삶을 버텨내는 법을 다시 찾아갔다. 염미정 역시 구씨로 인해 삶의 밑바닥으로 떨어지지 않았다. 고되고 어려운 인생에도 또다시 한발 한발 나아가는 삼 남매와 구씨의 모습은 묵직한 울림을 남겼다.

이들이 써 내려간 해방일지의 마지막 페이지는 어떤 마침표를 찍을까. 긴 시간 끝에 자신의 자리를 깨달으며 눈물을 쏟아냈던 염창희(이민기 분). 그런 그가 헤어진 지현아(전혜진 분)와 재회했다. 덤덤한 얼굴로 거리를 걷는 두 사람 사이엔 무슨 대화가 오고 갔을지, 염창희의 인생은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해진다.

염미정과 구씨의 관계는 점점 더 깊어진다. 두 사람은 함께 있을 때 가장 환한 웃음을 짓는다. 편안해 보이는 둘만의 시간이 설렘을 높인다. 염기정(이엘 분)과 조태훈(이기우 분)의 한때도 달콤한 분위기를 풍긴다. 염기정을 찾아온 조태훈은 창 아래에서 밝게 미소 짓고 있다. 염기정 역시 기분 좋은 미소로 그를 바라본다. 이들의 관계는 또 어떤 끝을 맺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날 방송되는 '나의 해방일지' 최종회에서는 추운 겨울을 지나 서서히 봄을 맞는 삼 남매와 구씨의 날들이 그려진다. 앞서 공개된 최종회 예고편에서는 염미정과 구씨의 깊어진 관계부터 다시 만난 해방클럽 멤버들, 사랑에 힘겨워하는 염기정과 인생의 전환점을 만난 염창희의 모습까지 다채로운 이야기가 담겨 기대를 높였다.

그러나 "절대 행복하지 않습니다, 그러니까 벌은 조금만 주세요, 제발"이라는 구씨의 마지막 한 마디가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따뜻한 위로와 공감을 안기며 시청자들의 마음에 스며든 '나의 해방일지'. 그 마지막에 쓰여질 문장에 이목이 집중된다.

'나의 해방일지' 제작진은 "'좋기만 한 사랑'을 받으며 최종회까지 달려올 수 있었다"라며 "깊은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인생의 추운 계절을 지날 때마다 작은 위로와 응원을 주는 드라마로 남길 바란다"라며 "마지막까지 염기정, 염창희, 염미정 삼 남매와 구씨의 삶에 함께해 달라"라고 덧붙였다.

한편 '나의 해방일지' 최종회는 이날 오후 10시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04.82상승 2.913:55 06/28
  • 코스닥 : 765.03하락 5.5713:55 06/28
  • 원달러 : 1285.30하락 1.213:55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3:55 06/28
  • 금 : 1824.80하락 5.513:55 06/28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손경식 회장과 대화하며 입장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