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반려견과 용산 나들이… 이번엔 어떤 옷차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반려견들과 용산 대통령실 잔디밭에서 앉아있는 모습이 29일 공개됐다. (건희사랑)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취임 후 세번째 주말을 용산 청사에서 반려견들과 함께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김 여사의 페이스북 공식 팬클럽 '건희사랑'에는 29일 김 여사가 대통령집무실과 청사 앞 잔디마당에서 윤 대통령, 반려견들과 함께 보낸 사진들이 여러장 게시됐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김 여사는 전날 반려견 '나래''써니' 등과 함께 용산 청사를 방문했다. 윤 대통령은 같은 날 청사 대회의실에서 7대 종단 지도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김 여사는 오찬을 마친 윤 대통령과 함께 시간을 보낸 것으로 보인다. 김 여사는 운동화와 흰 티셔츠·바지, 베이지 조끼 등 편안한 옷차림이었다. 윤 대통령은 넥타이를 푼 정장 차림을 했다.

김 여사는 대통령 집무실에서 윤 대통령과 의자에 나란히 앉거나 반려견을 안고 앉아 사진을 찍었다. 두 사람은 청사 앞 잔디마당에 나란히 앉아 반려견들이 뛰어노는 모습을 흐뭇한 표정으로 바라보는 모습을 보였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5%
  • 75%
  • 코스피 : 2490.80상승 17.6918:01 08/05
  • 코스닥 : 831.64상승 6.4818:01 08/05
  • 원달러 : 1298.30하락 11.818:01 08/05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5
  • 금 : 1791.20하락 15.718:01 08/05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 [머니S포토]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2022'
  • [머니S포토] 페라리 296 GTS, 손끝으로 전달되는 묵직함
  • [머니S포토] 소녀시대 '하트 발사~'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