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송강호 "같이 작품 한 번?"…박찬욱 "거절만 하지 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칸=뉴스1) 문영광 기자 = "같이 작품 한 번 하셔야죠? '박쥐'한지도 오래됐는데…"
"거절만 하지 말아주세요."

칸 영화제에서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받은 박찬욱 감독과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받은 송강호는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 기자실에서 한국 취재진들과 만남을 가졌다.

박 감독은 "같은 영화로 칸에 왔다면 한 영화에 감독상과 주연상을 주지 않으니 같이 상을 받기 어려웠을 것"이라며 "따로 와서 이렇게 같이 받게 돼 더 재밌다"고 말했다.

송강호는 "(시상식 끝나고) 일어났을 때 감독님이 뛰어오시면서 포옹을 하시는데 너무나 감동적이었다"며 "그 순간의 감동을 잊을 수가 없다"는 말로 박 감독의 축하에 화답했다.

각종 외신들로부터 최고 평점을 받으며 '헤어질 결심'으로 황금종려상을 기대케 했던 박 감독은 아쉽지 않느냐는 물음에 "평점들이 사실 수상 결과와는 잘 이어지지가 않는다. 경험이 많아서 잘 안다"라며 웃었다.

송강호는 한국 최초 칸 영화제 남우주연상이라는 타이틀에 대해 "누누이 하는 얘기지만 상을 받기 위해서 연기하지 않는다"라며 "도전하다 보면 최고의 영화들에 초청받고 수상도 하게 되고 이런 과정 자체가 있을 뿐 상이 절대적인 가치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더 자세한 내용을 뉴스1 연예TV를 통해 확인해보자.

© 뉴스1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82.82하락 20.6413:47 08/10
  • 코스닥 : 824.29하락 9.3613:47 08/10
  • 원달러 : 1309.70상승 5.113:47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3:47 08/10
  • 금 : 1812.30상승 7.113:47 08/10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與 비대위원장 선출 후 국회 등원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