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도 여성 차관…특허청장에 이인실 여성발명협회장 발탁

"특허청 이끌어 한국이 지식재산 강국 되는데 크게 기여할 적임자로 판단"
박순애 교육부·김승희 복지부·오유경 식약처장 등 여성 지명 기조 이어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오후 신임 특허청장에 이인실 한국여성발명협회 회장을 내정했다. 이 내정자는 국내 세 번째 여성 변리사로서 30여 년 이상 지적재산권 분야에 종사해왔다. (대통령실 제공) 2022.5.29/뉴스1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오후 신임 특허청장에 이인실 한국여성발명협회 회장을 내정했다. 이 내정자는 국내 세 번째 여성 변리사로서 30여 년 이상 지적재산권 분야에 종사해왔다. (대통령실 제공) 2022.5.29/뉴스1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이인실 한국여성발명협회장(61)을 특허청장에 지명했다.

대통령 대변인실은 이날 오후 언론공지를 통해 부산대 출신 첫 변리사이자, 국내 세 번째 여성 변리사인 이 회장이 차관급인 특허청장에 내정됐다고 밝혔다.

지난 26일 교육부 장관에 박순애 서울대 교수와 보건복지부 장관에 김승희 전 의원, 식품의약품안전처장에 오유경 서울대 교수를 내정한 것과 마찬가지로 윤 대통령이 여성을 중용했단 점이 눈길을 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이 내정자는 치열한 국제 특허 전쟁에서 국익을 지키는 일을 수행했을 뿐만 아니라 여성 경제활동 참여 확대를 실현하기 위해 20년 이상 여성단체 활동에 참여했다.

현재 여성발명협회장으로서 여성 발명인 지원과 여성 경제 인력 발굴 사업을 적극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대통령실은 "과거 고정관념을 깨고 변리사라는 새로운 길에 도전해 입지전적인 성공을 거둔 이 내정자야말로 대한민국 젊은이들의 창조적 도전을 격려·지원하는 것"이라며 "윤 대통령은 이 내정자가 특허청을 이끌어 대한민국이 지식재산 강국이 되는데 크게 기여할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 내정자는 부산대에서 불어불문학을 전공하고 이화여대에서 법학 석사, 고려대에서 법학 박사 등 학위를 취득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01.92상승 35.3215:32 06/27
  • 코스닥 : 770.60상승 20.315:32 06/27
  • 원달러 : 1286.50하락 11.715:32 06/27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5:32 06/27
  • 금 : 1827.00상승 0.715:32 06/27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이재용 부회장, 딸과 함께 결혼식 참석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당내 계파 갈등 속 친윤 장제원 포럼 참석한 '김종인'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