땀 흘리며 자던 운전자… 깨웠더니 만취 상태로 뒷차 '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 70대 운전자가 음주 상태로 차를 몰았다가 처벌을 받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음주 상태로 졸음쉼터에서 자던 70대 운전자가 잠을 깨운 운전자의 차량을 들이받아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형사2단독 박진영 부장판사는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에게 준법 운전 강의 40시간도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8월1일 오후 2시30분쯤 혈중알코올농도 0.195% 만취상태로 강원 춘천시 한 국도 졸음쉼터에서 화물차를 20m가량 운전한 혐의를 받았다.

A씨는 "지인들과 함께 점심식사를 하며 술을 마신 후 지인이 운전해 준 자신의 화물차가 알 수 없는 이유로 후진해 승용차와 접촉사고가 나 있었다"며 "이에 사고 수습을 위해 자신의 차량을 잠깐 운전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피해 차량의 주인 B씨와 차량 블랙박스에 담긴 영상은 A씨 주장과 달랐다. B씨와 그의 아내는 화물차 운전석에 A씨가 핸들에 기대어 땀을 흘리면서 자는 모습을 보고 위험한 상황이라고 판단해 창문을 두드려 깨웠다.

차량 안에 있던 A씨는 이미 술에 취해 있었다. A씨는 B씨 부부가 화장실에 가려고 자리를 비운 사이 차량을 후진하다 승용차를 들이받는 모습이 블랙박스 영상에 담겼다.

박 부장판사는 "피고인은 음주운전으로 1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음에도 또 다시 음주운전을 하다 주차된 차량을 충격하는 교통사고를 내 죄질이 좋지 않다"며 "혈중알코올농도 수치도 상당히 높다"고 판시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17.50하락 3.718:03 06/30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