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산불 23시간 만에 완전 진화… 축구장 203개 규모 면적 태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북 울진산불 이틀째인 29일 산림청 대형 산불진화헬기가 근남면 행곡리 산불 발생 현장에서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뉴스1
경북 울진에서 발생한 산불이 23시간30여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산림 145㏊가 소실됐으나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는 28일 오후 12시6분 울진군 근남면 행곡리 야산에서 난 불이 23시간34분 만인 29일 오전 11시40분 완전 진화됐다고 밝혔다.

불이 발생하자 산림·국방·소방 소속 헬기 36대와 산불특수진화대, 공무원, 군, 소방, 경찰 등 1510명이 투입돼 진화에 나섰다. 산불재난특수진화대 등은 전날 헬기가 철수한 이후 투입돼 밤샘 진화작업을 벌였다.

이 불로 산림 145㏊(축구장 203개 해당)가 소실된 것으로 추정된다. 사찰과 차정비소 등 9개 시설물이 피해를 입었지만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산불 현장 가까이에 수령 300년된 천연기념물 96호 굴참나무와 수령 350년된 천연기념물 409호 처진소나무는 다행히 화마를 피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5:3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5:3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5:3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5:33 06/28
  • 금 : 1824.80하락 5.515:3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명랑이어 1000만 기운 감도는 영화 '한산:용의출연'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