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가면' 비하인드 대방출, 열정 가득 현장 포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황금가면' 메이킹 영상 캡처 © 뉴스1
KBS 2TV '황금가면' 메이킹 영상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황금가면'이 촬영 현장의 화기애애함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첫 촬영 비하인드 메이킹 영상을 공개했다.

지난 23일 오후 처음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가면'(연출 어수선, 극본 김민주)은 속도감 있는 전개와 각자 맞춤옷을 입은 듯 완벽한 싱크로율을 보이는 배우들의 열연으로 안방극장 첫 방송 신고식을 마쳤다.

특히 사랑 하나만을 의지해 시댁의 반대도 이겨내고 결혼한 유수연(차예련 분), 탐욕과 욕망의 '퀸 오브 퀸' 차화영(나영희 분), 젠틀한 말투와 명문대 유학파 출신의 ‘겉차속따’ 강동하(이현진 분), 부인 유수연만을 사랑하는 듯했으나 서유라에게 마음이 흔들리는 홍진우(이중문 분), 거짓말과 위장에 능수능란한 '미스 리플리' 서유라(연민지 분), 그리고 자기중심적이고 주목 받는 걸 즐기는 홍진우의 동생 홍진아(공다임 분)까지 각양각색 인물들의 모습이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이런 가운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랑하는 이들의 첫 촬영 비하인드 메이킹 영상이 공개돼 관심을 집중시킨다.

먼저 방송에서는 볼 수 없는 화기애애한 현장과 배우들의 색다른 모습으로 시선을 끌었다. 첫 촬영을 벚꽃 아래서 시작한 차예련과 이중문은 웃음이 가득했다. 차예련은 "설레고 떨리는 기분"이라며 첫 촬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현진은 "촬영장 자체가 되게 화기애애하다"라고, 나영희는 "약간 살아있는 느낌"이라며 촬영장 분위기에 대해 설명했다.

그런가 하면 차화영의 생일 파티 씬을 앞두고 배우들은 자신의 캐릭터 분석부터 열연까지 최고의 장면을 완성하기 위해 갓벽한 팀워크를 발휘했다. 특히 차예련은 나영희에게 케이크를 떨어트리는 장면을 한 번에 성공하기 위해 동선을 연습하고, 손끝 하나까지 섬세하게 연기하는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선보였다.

그뿐만 아니라, 카메라 밖에선 순둥모드인 공다임은 촬영이 시작되자 홍진아 그 자체로 180도 돌변해 차예련과 스태프들의 칭찬 세례를 이끌어냈다. 모든 배우는 촬영을 웃고 즐기는 모습이 가득했다.

영상을 마치며 배우들은 "많이 봐주시고 많이 사랑해주세요"라고 시청자들에게 본방사수 독려도 잊지 않고 파이팅 넘치는 인사로 끝마쳤다.

이렇듯 열정 넘치는 배우들의 몸 사라지 않는 열연과 이들의 화기애애한 팀워크는 시청자를 홀릭시키는 '황금가면'의 비결을 알려주며, 앞으로 펼쳐질 흥미진진한 전개를 기대하게 한다.

빠른 전개로 일일드라마의 첫 포문을 활짝 연 '황금가면'은 매주 평일 오후 7시5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2.73상승 0.0910:19 07/01
  • 코스닥 : 743.78하락 1.6610:19 07/01
  • 원달러 : 1292.10하락 6.310:19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0:19 07/01
  • 금 : 1807.30하락 10.210:19 07/01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