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빼고파' 고은아, 괜찮나?… "먹고 토하고" 섭식장애 호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은아가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섭식장애를 호소했다./사진=뉴스1


고은아가 극단적 다이어트로 인한 섭식장애를 고백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2TV '빼고파'에서는 김신영이 하재숙, 고은아, 브레이브걸스 유정, 배윤정, 김주연, 박문치와 함께 다이어트에 나섰다.

이날 '빼고파' 멤버들은 회식을 하며 술친구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고은아는 "내 술친구는 SS501의 허영생 오빠다. 그 오빠도 술을 정말 좋아한다. 항상 같이 먹는데 한 잔, 두 잔 먹다 보니까 내가 더 잘 먹게 되니까 나를 피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재숙은 "나는 남편이 술친구다. 같이 먹는 게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빼고파' 멤버들은 소주 논쟁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하재숙은 "나는 남편이 새우 까주는 것도 괜찮았다. 남편이 나를 제일 좋아하는 걸 알기 때문이다"라며 "근데 언니는 열 안 받냐고 물어보는 애가 있더라. 상대방이 어떻게 받아들이는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회식 다음 날 아침 김신영은 "회식 다음 날 아침에 밥하는 사람 별로 없다. 우린 배달 음식 먹을 거다"며 쌀국수를 주문했다. 이어 "숙주를 면처럼 먹는 게 포인트"라며 쌀국수를 3개만 주문해 숙주를 듬뿍 넣었다. 그러면서 "국물은 마시지 말자. 적셔서 먹는 정도만 먹어야 한다"고 말했다.

아침 식사 후 '빼고파' 멤버들은 운동했다. 재철쌤은 "술 먹고 난 다음 날 격한 운동을 하면 간이 더 상할 수 있다. 가벼운 스트레칭이 좋다"고 말했다. 이에 김신영은 "숙투레칭"이라고 말했고 멤버들은 모두 운동에 집중했다.

이날 고은아는 김신영에게 섭식장애에 대해 고백했다. 고은아는 "원래 말랐는데 살을 찌우라고 해서 막 먹었다가 너무 쪘다"며 "그래서 또 빼라고 해서 극단적으로 다이어트를 해서 먹고 토했다"고 토로했다.

이 말에 김신영이 공감하며 "내가 예전에 폭식증과 거식증이 같이 왔다"며 "내가 어떻게 뺐는데 싶어서 다 토했다. 피자를 먹고 싶은 날엔 씹고 뱉은 적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고은아와 브레이브걸스 유정은 공감했다. 이날 김신영은 고은아를 위해 아침에 먹을 수 있는 해물 죽을 만들어줬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1.92상승 35.3215:32 06/27
  • 코스닥 : 770.60상승 20.315:32 06/27
  • 원달러 : 1286.50하락 11.715:32 06/27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5:32 06/27
  • 금 : 1827.00상승 0.715:32 06/27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이재용 부회장, 딸과 함께 결혼식 참석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당내 계파 갈등 속 친윤 장제원 포럼 참석한 '김종인'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