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후, '뮤직뱅크' 일일 FD 도전…장원영에 "누나라고 불러도 돼요?" 직진

'자본주의학교' 29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자본주의학교' © 뉴스1
KBS 2TV '자본주의학교'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윤후가 '뮤직뱅크' FD 아르바이트에 도전한다.

29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자본주의학교'에서 윤후는 시드머니를 불리기 위해 '뮤직뱅크' 촬영 현장을 방문한다. 음원 발매를 준비할 만큼 음악을 좋아하고, 장래 희망 중 하나가 PD인 윤후가 최적의 일자리를 찾아 나선 것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윤후는 '뮤직뱅크' PD를 만나 일일 FD(Floor Director)로 취업했다. FD는 방송 프로그램 제작 활동을 보조하는 역할로, 촬영 과정 전반에 긴밀하게 관여해야 하는 포지션이다. '뮤직뱅크'는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만큼 FD의 역할이 특히 중요하다고. 또한 이 경험이 인생 첫 아르바이트인 윤후는 평소보다 더욱 긴장된 모습을 보여줬다고 한다.

이곳에서 윤후는 다양한 스타들을 만났다. 먼저 윤후는 온유의 무대에 특수 효과를 담당하며 깜짝 컬래버레이션을 펼쳤다. 단 한 컷이지만, 최고의 장면을 위해 여러 번의 시도를 한 윤후. 이에 윤후의 노력이 온유의 무대에 어떻게 반영되었을지 궁금해진다.

또한 윤후와 대세 아이돌 아이브의 만남도 성사됐다. 태어나서 아이돌을 처음 본다는 윤후는 부끄러워하며 얼굴도 제대로 들지 못했다고. 하지만 아이브 멤버들 중에서도 장원영은 현재 '뮤직뱅크' MC로, 다른 가수들보다 윤후와 많이 소통해야 했다.

이런 가운데 윤후는 MC들과 진행하는 대본 리딩 현장에서 "누나라고 불러도 돼요?"라며 장원영에게 용기 있게 다가갔다. 여기에 더해 윤후는 장원영과 공통점을 찾아 대화를 이어가는가 하면, 발매를 준비 중인 자신의 음원을 들려주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어색한 분위기를 깨고자 하는 윤후의 노력은 빛을 발할 수 있을까. 일일 FD 윤후와 함께 한 '뮤직뱅크' 녹화는 펑크 없이 무사히 마무리될 수 있을까. 이를 확인할 수 있는 '자본주의학교'는 29일 오후 9시2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