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4' 검은 사자들 재등장…나인우 묵언 수행까지 '긴장' [N컷]

'1박 2일 4' 29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1박 2일 시즌4' © 뉴스1
KBS 2TV '1박 2일 시즌4'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1박 2일' 멤버들이 퇴근을 코앞에 두고 비상에 걸린다.

29일 오후 6시30분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하나 빼기 투어' 특집 마지막 이야기에서는 긴장의 끈을 내려놓을 수 없는 '헬캉스'가 펼쳐진다.

최근 녹화에서 1박 2일 동안 스릴 넘치는 강원도 풀코스 패키지여행을 만끽한 멤버들은 퇴근을 앞두고 자유 시간을 가졌다. 이들은 해변에 앉아 바닷가의 풍경을 즐기는 것도 잠시, 언제 어디서 시작될지 모르는 벌칙을 예감하고 경계심을 발동했다.

다섯 남자와 제작진의 묘한 신경전이 이어지는 가운데, 전날 멤버들을 수차례 낙오지로 연행해갔던 '검은 사자' 경호팀이 또다시 등장하며 분위기가 싸늘하게 얼어붙었다. 특히 외래어를 사용할 때마다 그들의 손에 이끌려 바닷가에 입수했던 나인우는 뜻밖의 묵언 수행까지 감행했다고. 설상가상으로 바람까지 거세게 몰아치기 시작, 긴장감이 점차 고조됐다.

침묵 속에서 제작진과의 대치가 계속되자, 문세윤은 럭셔리한 호텔 음료마저 뒤로하고 "입맛이 뚝 떨어지네"라면서 혀를 내둘렀다. 과연 이들은 무사히 퇴근에 성공할 수 있을지, 인정사정없는 제작진의 '진짜' 계략이 무엇일지 더욱 궁금해진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84.22하락 37.8709:50 06/29
  • 코스닥 : 756.55하락 12.9609:50 06/29
  • 원달러 : 1291.80상승 8.409:50 06/29
  • 두바이유 : 113.21상승 3.1809:50 06/29
  • 금 : 1821.20하락 3.609:50 06/29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