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깝다 김하성… 1사 만루 찬스에서 범타로 물러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하성이 29일 열린 홈경기에서 2안타에도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사진=로이터

김하성이 29일(한국시간)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경기에서 안타 2개를 쳤지만 찬스에서 약한 모습을 보이며 아쉬움을 남겼다.

김하성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MLB)'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홈경기에 3루수 겸 2번타자로 선발출전, 5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22로 소폭 올랐다.

하지만 김하성은 이날 7개의 잔루를 기록해 아쉬움을 남겼다. 샌디에이고는 2-4로 패했다. 10안타를 치고도 2득점에 그쳤다.

1회말 첫 타석에 안타를 때려냈던 김하성은 2회 2사 만루에서 삼진을 당했다. 4회 2사 2루, 5회 1사 만루 찬스에서도 범타로 물러나 아쉬움을 남겼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3.78상승 42.918:03 08/11
  • 코스닥 : 832.15상승 11.8818:03 08/11
  • 원달러 : 1303.00하락 7.418:03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8:03 08/11
  • 금 : 1807.20하락 6.518:03 08/11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與 침수피해 자원봉사 속 인사 나누는 주호영·나경원
  • [머니S포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 출범식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