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희, 장남 병역면제 사유…"한쪽 눈 영구실명, 지극히 개인 사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당시 자유한국당 의원) 2018.10.15/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당시 자유한국당 의원) 2018.10.15/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 =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아들의 병역면제 사유를 사고로 인한 '영구실명' 상태라고 설명하며 "지극히 개인 사정인 장애상태를 공개하는 게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29일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오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준비단 설명자료를 통해 "아들은 초등학교 시절 날카로운 물체에 한쪽 눈이 찔려 수술과 치료를 반복했으나 시력을 회복하지 못하고 영구실명 상태가 됐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 영향으로 다른 쪽 눈 역시 시력이 좋지 않은 상태가 돼 병무청 병역판정검사에서 5급으로 판정받아 병역면제를 받게 됐다"고 부연했다.

2016년 6월 관보에 따르면 김 후보자 장남은 신체검사에서 5급 제2국민역 판정을 받았는데, 후보자는 당시 질병명을 비공개했다. 제2국민역은 전시 군사지원업무가 가능하다는 판정으로 평시 병역은 면제된다.

후보자는 준비단을 통해 "4급 이상 공직자 등이 해야 하는 직계비속의 병역사항 공개 시 후보자 아들의 질병명을 비공개한 것은 청년인 아들의 지극히 개인적인 사정인 장애상태를 공개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01.92상승 35.3215:32 06/27
  • 코스닥 : 770.60상승 20.315:32 06/27
  • 원달러 : 1286.50하락 11.715:32 06/27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5:32 06/27
  • 금 : 1827.00상승 0.715:32 06/27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당내 계파 갈등 속 친윤 장제원 포럼 참석한 '김종인'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우상호·박홍근
  • [머니S포토] 국힘 최고위, 인사 나누는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