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尹, 선거 때는 소급적용 어퍼컷 날리더니…말 따로 행동 따로"

윤호중 "추경안서 소급적용 약속 찾아보기 어려워…소급적용 법안 끝까지 노력할 것"
박홍근 "尹대통령, 본인 공약 파기하고 모르쇠…나몰라라 적반하장 보여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관련 긴급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5.2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관련 긴급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5.2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윤다혜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29일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손실보상 소급적용 예산이 빠진 것과 관련해 "선거 때는 어퍼컷을 날리면서 소급적용하겠다고 했던 윤석열 대통령. 결국 추경안에서 이 약속은 찾아보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윤석열 정부는) 말 따로, 행동 따로. 따로따로 정권인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위원장은 "(추경안 협상) 막판까지 저희는 약속을 지키려고 최선을 다했다"며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가 자신들이 했던 약속을 스스로 걷어차고 손실보상 소급적용에 끝까지 반대해왔기 때문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고 했다.

이어 "끝끝내 응답하지 않은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에 유감의 말씀을 드리지 않을 수 없다"며 "저희는 손실보상 (소급적용) 법안을 민주당 힘으로라도 끝까지 처리해 완전한 손실보상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도 이날 "지난 대선에서 (여야 대선후보가) 손실보상 소급적용을 약속했기 때문에 누가 당선돼도 처리될 거라 믿었다"며 "그러나 윤 대통령은 본인의 공약을 파기하고 모르쇠로 모든 책임을 국회에 떠미는 나몰라라식 적반하장을 보여줬다"고 직격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3.78상승 42.918:03 08/11
  • 코스닥 : 832.15상승 11.8818:03 08/11
  • 원달러 : 1303.00하락 7.418:03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8:03 08/11
  • 금 : 1807.20하락 6.518:03 08/11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與 침수피해 자원봉사 속 인사 나누는 주호영·나경원
  • [머니S포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 출범식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