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내일 오전 국무회의 의결…오후부터 손실보전금 지급"

"尹 취임 즉시 '자영업자 600만원 지급' 공약 이행 큰 의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합의에 대한 입장을 말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5.2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합의에 대한 입장을 말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5.2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9일 의원총회에서 여야가 이날 합의한 39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관련, 손실보전금이 30일 오후부터 지급될 것이라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 모두발언에서 "늦었지만 (추경안이) 합의돼 정말 다행이라 생각한다"며 "내일(30일) 오전 8시 국무회의가 열리고 거기에서 의결되면 내일 오후부터 소상공인에 대해서 손실지원금 지급이 가능하다. 정말 다행"이라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추경안은 대선 당시 윤석열 대통령이 소상공인 자영업자에게 최소 600만원 지급을 공약했고 그 공약을 취임하자마자 이행했다는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추경안에서 9조원을 국가채무 상환에 쓰겠다 했는데 (여야 합의로) 7.2조 정도 상환하는데 쓴다"고 설명했다.

그는 "윤석열 정부는 문재인 정부에서 400조 빚을 늘린 1000조원 (국가부채를) 갚을 수 있는 데까지 갚는게 맞다(고 본다)"이라며 "문재인 정부와 전혀 다른 예산을 편성해 국가채무를 줄여서 재정건전성을 높이는 게 윤석열 정부 예산 운영의 방향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88.53하락 33.5609:42 06/29
  • 코스닥 : 758.16하락 11.3509:42 06/29
  • 원달러 : 1291.80상승 8.409:42 06/29
  • 두바이유 : 113.21상승 3.1809:42 06/29
  • 금 : 1821.20하락 3.609:42 06/29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