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영 러 대사 "부차 학살 '조작된 사실'…협상 방해하기 위한 수단일 뿐"

러 대사 "부차 시장 초기 성명에는 학살 내용 없어"
"민간인 학살은 우리 목표가 아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크라이나 군이 탈환한 키이우 인근 부차 거리에 파괴된 러시아 군 탱크와 장갑차가 보인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우크라이나 군이 탈환한 키이우 인근 부차 거리에 파괴된 러시아 군 탱크와 장갑차가 보인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 영국 주재 러시아 대사가 지난 3월 우크라이나가 주장하는 부차지역에서 러시아군의 학살 정황과 관련 '조작된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CNN에 따르면 29일(현지시간) 안드레이 켈린 주영국 러시아 대사는 BBC '선데이 모닝'에 출연해 러시아군이 민간인을 집단 학살했다는 사실을 부인했다.

그는 "부차 시장은 러시아군이 철수하고 난 후 첫 성명에서 모든 것이 깨끗하고 평온한 상태이고 거리에는 시체가 없었다고 했다"며 "우리가 봤을 때 추후 시체가 나온 것은 조작된 증거"라고 지적했다.

이어 "(조작된 증거는) 단지 평화 협상을 방해하기 위한 수단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민간인을 학살하는 것은 우리의 목표가 아니다"며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의 군사력을 약화시키기 위해 군사시설을 목표로 하고 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러시아군이 지난 3월말 후퇴한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인근 부차마을에서는 이들이 점령한 기간 중에 살해당한 것으로 추정되는 100여 구의 민간인 시신이 발견됐다.

미국을 비롯한 서방은 이를 러시아군의 집단학살로 규정하며 맹비난했지만 러시아측은 '사실무근'이라며 범행 사실을 계속 부인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23:59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23:59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23:59 06/28
  • 두바이유 : 113.21상승 3.1823:59 06/28
  • 금 : 1821.20하락 3.623:59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