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딩크 감독 "2002 추억은 늘 즐거워…카타르에선 결승까지 가기를"

2002 월드컵 주역 함께한 만찬회 개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념 만찬에 참가한 히딩크 감독(오른쪽)(대한축구협회 제공)© 뉴스1
기념 만찬에 참가한 히딩크 감독(오른쪽)(대한축구협회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거스 히딩크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2002 국제축구연맹(FIFA) 한일 월드컵을 되돌아보며 기쁨을 표했다. 아울러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선 한국 대표팀이 결승까지 진출하기를 바란다며 애정이 담긴 덕담을 건넸다.

히딩크 감독을 비롯한 2002 월드컵 주역들은 29일 서울시 아산정책연구원에서 열린 정몽준 명예회장 초청 2002 월드컵 주역 만찬회에 참가했다.

이 자리에는 히딩크 감독과 정몽준 명예회장을 포함, 2002 월드컵에서 4강 신화를 썼던 주역들이 함께해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참가자들은 고인이 돼 이 자리에 참석하지 못한 핌 베어백 코치와 유상철 감독을 위해 묵념으로 추모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히딩크 감독은 KFA와의 영상 인터뷰를 통해 "한국에 다시 오게 돼 매우 흥분되고 기쁜 심정이다. 2002년 당시 토너먼트 진출이라는 멀고도 어려운 목표를 위해 헌신했던 선수들이 기억에 남는다. 이제는 나이가 든 선수들과 스태프를 보는 것 역시 즐거운 일"이라며 반갑게 웃었다.

또한 히딩크 감독은 "선수들과 포옹을 나눴는데 몸집이 커졌다. 이제는 마치 나처럼 뱃살도 있더라"며 특유의 농담도 잊지 않았다.

아울러 히딩크 감독은 2022 카타르 월드컵에 도전하는 오늘날 한국 축구대표팀을 향해 "우리가 했던 (4강의) 업적을 넘어 결승전까지 진출하기를 바란다. 쉽지는 않겠지만 (결과는) 아무도 모르는 일"이라며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정몽준 명예회장(KFA 영상 캡처)© 뉴스1
정몽준 명예회장(KFA 영상 캡처)© 뉴스1

정몽준 명예 회장은 "아직도 엊그제 같은 데 20년이 지났다"며 2002 월드컵 20주년을 맞이한 소감을 전한 뒤 "히딩크 감독과 많은 선수들이 열심히 해서 국민들에게 큰 기쁨과 자부심을 줄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월드컵을 하기 전에는 제대로 된 축구장도 없었다. 2002 월드컵을 통해 좋은 시설도 갖추고 많은 꿈나무들이 등장했다"고 2002 월드컵이 갖는 의미에 대한 견해를 피력했다.

정해성 전 2002 월드컵 코치는 "시간이 참 빨리 지나갔다. 감격스럽기도 하다"면서 "20주년을 맞이해서 카타르 월드컵에서도 좋은 성적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2002 월드컵 당시 한국 대표팀의 주장이었던 홍명보는 "2002 월드컵 이후 벌써 20년이 지났다. 한국 축구는 앞으로 더 전진해야 한다. 한국 축구가 발전하는 데 밑거름이 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아울러 2002 월드컵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으로는 월드컵 역사상 첫 승리를 거뒀던 폴란드전을 꼽았다.

2002 월드컵 주역 함께한 만찬회(KFA 영상 캡처)© 뉴스1
2002 월드컵 주역 함께한 만찬회(KFA 영상 캡처)©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23:59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23:59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23:59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23:59 06/24
  • 금 : 1827.00상승 0.723:59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