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밥 심부름 10분 늦었다고"…'후배 경찰 상습 폭행' 서울청 조사(종합)

피해자 부친이 경찰 게시판에 글 올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뉴스1
© 뉴스1

(서울=뉴스1) 이비슬 기자,구진욱 기자 = 서울 시내 일선 경찰서 경찰관이 후배 얼굴을 수십 차례 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9일 뉴스1 취재를 종합하면 서초경찰서 형사과 소속 A경장이 최근 회식 자리에서 B경위로부터 폭행당했다는 글이 경찰 내부 게시판(폴넷)에 게시돼 서울경찰청이 감찰 조사에 나섰다.

글을 작성한 A경장의 아버지 C씨는 B씨의 폭행이 이전부터 여러 차례 있었다고 주장했다. C씨는 부산에서 경찰로 재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글에는 B씨가 지난 3월 아침 당직 근무가 끝난 뒤 A씨에게 김밥 심부름을 시키다 "10분 늦었다"는 이유로 얼굴을 약 30회 때리고 손으로 목을 움켜잡은 뒤 주먹으로 얼굴을 가격하려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4월에는 김밥 심부름 과정에서 지각한 것이 기분 나빠 자동차 조수석에 타고 있던 A씨의 얼굴을 또 여러 차례 폭행했다고 C씨는 글에서 주장했다.

C씨는 "B씨가 지금까지 아들에게 어떠한 사과도 하지 않았다"고 적었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내용으로 서울경찰청이 진정서를 접수했으며 감찰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17.50하락 3.718:03 06/30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