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식 추기경 임명…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임명때 예견된 경사(종합)

김수환·정진석·염수정에 이어 4번째 한국인 추기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흥식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교황청 누리집 갈무리© 뉴스1
유흥식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교황청 누리집 갈무리© 뉴스1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유흥식 라자로(71) 대주교가 한국천주교 역사상 네번째로 추기경에 현지시각으로 29일 임명됐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바티칸 사도궁에서 주일 삼종기도를 집례 직후에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인 유흥식 대주교를 비롯해 신임 추기경 21명을 발표했다. 유 신임 추기경의 서임식은 오는 8월27일 열릴 예정이다.

이번 임명은 지난해 6월11일 유흥식 추기경이 주교에서 대주교에 오르면서 한국인 최초로 바티칸 교황청의 성직자성 장관에 임명될 때 예견된 바 있다.

성직자성 장관은 대주교보다 높은 추기경 직책으로 분류돼 재임 기간에 추기경에 서임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장관 임명 당시부터 뒤따랐다.

추기경은 천주교계에서 교황 다음의 권위와 명예를 가진 지위다. 전 세계의 모든 추기경이 소속된 추기경단은 교회법상 교황의 최고 자문기관이다. 특히 80세 미만의 추기경은 교황 선종시 선출 투표인 '콘클라베'(Conclave)에서 투표할 수 있다.

유흥식 추기경은 1951년 충남 논산에서 태어나 1979년 사제품을 받고 이탈리아 로마에서 수학했다. 이후, 당진 솔뫼 피정의집 관장, 대전교구 사목국장, 대전가톨릭대 총장 등을 역임했다.

유 추기경은 2003년 대전교구 부교구장 주교로 임명됐고, 2005년 대전교구장직을 계승했다.

이후 주교회의 서기 겸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상임이사, 시복시성주교특별위원회 위원장, 주교회의 엠마오연수원 담당 주교와 한국가톨릭사목연구소 담당 주교를 맡았으며 지난해 교황청의 성직자성 장관에 임명됐다.

한편 한국천주교는 고(故) 김수환 스테파노(1922∼2009)·정진석 니콜라오(1931∼2021) 추기경과 염수정 안드레아(79) 추기경을 배출한 바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5:3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5:3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5:3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5:33 06/28
  • 금 : 1824.80하락 5.515:3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명랑이어 1000만 기운 감도는 영화 '한산:용의출연'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