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머니] 금리 상승기에 고정금리가 답?… 손익 따져보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고금리 시대에 가장 중요한 재테크 기술은 '대출 갈아타기'다. 조금이라도 낮은 금리의 대출로 갈아타면 이자를 절약할 수 있다. 가령 . 1억원을 연 3.0%로 빌렸을 때 금리를 연 2.5%로 낮출 수 있다면 매월 4만원 넘게 절약할 수 있다.

1일 금융권에 따르면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6%대에 다가섰다. 지난달 27일 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 4대 시중은행의 고정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4.05~6.39%, 변동형은 3.55~5.35%로 상단 기준 고정형이 1.04%포인트 높다.

기준금리는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금융권에선 연말 기준금리가 2.5%까지 상승할 수 있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미국계 투자은행(IB) 모건스탠리는 한은이 오는 7·8·10월 세 차례에 걸쳐 각각 베이비스텝(기준 금리 0.25%포인트 인상)을 밟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재 1.75%인 기준 금리가 올해 말 2.5%까지 오르면 이미 연 6%대 중반을 목전에 둔 고정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8%까지 오를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역시 1%포인트 이상 상승이 불가피하다.


신규 대출자는 고정금리 선택… 우대금리도 유의


대출 고객들은 당장 원리금 부담을 줄이려고 변동형을 선택하는 경우가 많다. 한국은행 '가계신용' 통계를 보면 지난 3월 말 기준 가계대출 잔액(1752조7000억원)의 77%가 변동금리다. 3월에 은행들이 신규로 취급한 대출 중 변동금리 비중은 80.5%에 달했다.

최근 은행들이 고정금리를 선택할 수 있도록 고정형 대출금리를 내리고 있어 신규 대출자는 고정형을 선택하는 것이 유리하다. NH농협은행은 지난달 31일부터 고정금리(혼합형) 주택담보대출 우대금리를 최대 1.20%에서 1.40%로 0.20%포인트 인상한다. 반면 변동금리 주담대 우대금리는 최대 1.20%에서 1.00%로 0.20%포인트 내린다.

국민은행은 앞서 지난 4월5일부터 변동형 주담대 상품 금리를 0.15%포인트, 고정형(혼합형)의 경우 0.45%포인트 인하했다. 고정형 주담대 금리를 변동금리 상품보다 더 내린 것이다. 아울러 전세대출도 상품별로 0.25~0.55%포인트 내렸다.

우리은행도 지난 12일부터 고정형 주담대인 5년 변동금리 상품을 0.4%포인트씩 내렸다. 대상 상품은 우리아파트론, 우리부동산론, 우리WON주택대출 등이다. 신규로 대출받거나 대출 기간을 연장하는 고객 모두에게 적용한다.



변동금리→고정금리, 중도상환 수수료 따져야


대출금리 갈아타기(대환대출)는 금리뿐 아니라 대출 한도와 중도상환 수수료 등 기회비용까지 따져야 한다. 우선 중도상환수수료를 계산해 봐야 한다. 일반적으로 주담대는 3년 약정기간이 지나기 전에 다른 대출로 옮기면 1~1.5%가량의 수수료를 부담해야 한다.

대출한도도 따져봐야 한다. 올해 시행된 차주단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40%가 적용되면 대출 가능 금액이 오히려 줄어들 수 있는 만큼 당장 상환해야 하는 부담액이 커질 수 있다.

은행 관계자는 "향후 금리 인상을 염두에 두었다면 고정금리를 늦지 않게 선택해야 한다"면서도 "아직까지는 변동금리를 선택하는 것이 유리한 만큼 추후 상황을 지켜본 뒤 금리가 더 오르면 고정금리로 갈아타는 것이 낫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07.30하락 10.218:03 06/30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