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 함평서 영농·급수 현황 점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3일 오전 최근 영농철 극심한 가뭄으로 용수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함평군 신광면 가덕리 매산저수지를 방문, 이병용 함평부군수로부터 영농대책 추진상황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뉴스1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3일 함평군 신광면 매산저수지를 찾아 영농·급수 현황을 점검하고 "농업용수 부족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가 없도록 총력대응해 달라"고 당부했다.

현재 전남지역 농업용 저수지의 평균 저수율은 59.5%로 평년(59.9%)과 비슷한 수준이다. 전남지역 모내기율은 약 58%로 수리안전답 농업용수는 정상적으로 공급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이상기후에 따른 올해 누적 강수량은 199㎜로, 평년(376㎜)의 53%에 불과한 상황이다.

이에 전남도는 영농기 가뭄에 대한 선제 대응과 안정적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지난 3월부터 시군, 한국농어촌공사 등과 함께 농업용수 가뭄대책 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 도내 저수지 저수량 4만4300만톤으로 6월말까지 수리답(13만㏊) 모내기 용수로 공급하는 데 큰 문제가 없을 전망이다. 다만 계속해서 비가 오지 않으면 용수로 말단부와 천수답, 섬지역을 중심으로 가뭄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남도는 가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달 농업용수가 부족한 여수시 등 16개 시군에 가뭄대책 용수개발 국·도비 23억원을 지원, 관정 개발과 양수장 설치 및 저수지·배수로 준설을 추진하고 있다.

또 저수율 50% 이하 저수지는 하류지역 농경지 퇴수 등을 양수해 물채우기를 하고, 용수손실 방지를 위한 급수체계를 긴급 점검하는 등 농업용수 부족에 따른 도민 불편이 없도록 온힘을 쏟고 있다.

이와 함께 비가 오지 않는 날이 지속될 경우, 용수부족이 예상되는 천수답 등 농경지에 저류지(둠벙) 준설, 양수기 및 급수차 임차 등을 하도록 국·도비 3억3000만원을 지원하는 농업용수 확보대책을 긴급 추진할 계획이다.

김 지사는 "지역 상황에 맞는 맞춤형 농업용수 확보방안을 마련해 도민이 애써 키운 농작물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도정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시군과 한국농어촌공사도 농업인 지원에 적극 협력해 달라"고 말했다.


 

함평=홍기철
함평=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