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체류형 관광 기반시설 확충…2025년까지 6000여실 ↑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라남도가 체류형 관광기반 시설 확충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사진은 오는 18일 부분 개장하는 라마다프라자 & 씨원리조트/전남도
전라남도가 체류형 관광기반 시설 확충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전남도는 신안 자은면에 들어서는 라마다프라자 & 씨원리조트가 오는 18일 부분 개장하는 등 체류형 관광기반 구축이 착착 진행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오는 2025년까지 현재(1만여실)보다 6000여실(66%)을 확충한다는 목표다.

이번에 개장하는 라마다프라자 & 씨원리조트는 신안 압해도와 암태도를 잇는 천사대교가 2019년 4월 개통함에 따라 늘어나는 관광숙박 수요에 대처하기 위해 유치한 명품 숙박시설이다.

전남지역 기업인 ㈜지오그룹이 자은면의 뛰어난 경관을 자랑하는 백길해수욕장 인근에 조성 중이다.

2019년 11월 객실 533실 3동 9층 규모로 착공했으며 이 가운데 객실 415실과 부대시설을 우선 준공했다. 6월까지 시범숙박을 거쳐 7월부터 일반인을 대상으로 정상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이 리조트를 중심으로 인근 54만㎡ 규모에 총 8300억 원을 들여 휴양펜션단지, 전원 휴양시설, 마리나 등을 갖추고, 프랑스, 독일, 일본, 중국 등 세계 특화 거리를 조성해 관광객이 휴식과 오락을 즐기는 자은 해양관광단지를 개발하기 위해 관광단지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

호텔&리조트까지는 천사대교 개통으로 접근성이 양호해 무안공항과 KTX목포역에서 1시간 내 도착할 수 있다. 서해안고속도로와도 연결돼 수도권 관광인구의 이용환경이 크게 개선돼 방문객 증가가 예상된다.

리조트 인근 약 15분 거리에는 세계조개박물관, 1004수석 전시관 등 특색있는 테마로 꾸며진 '1004 뮤지엄파크'가 있고, 30분 거리의 안좌면에는 유엔세계관광기구가 2021년 세계최우수관광마을로 지정한 '퍼플섬' 반월도·박지도 등 매력적인 관광자원이 풍부하다.

전남도는 풍부한 관광명소를 기반으로 숙박시설 등 체류형 관광기반 구축에 온힘을 쏟고 있다. 지난해 12월 기준 1만 631실이었던 명품 관광숙박시설을 2025년까지 66% 늘어난 1만 7617실로 확대 조성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여수챌린지파크 등 6개소의 관광단지를 조성 중이고, 광양 구봉산 관광단지, 고흥 예술랜드관광단지 등 3조 91억 원을 투자하는 관광단지 5개소를 조성 예정에 있어 호텔·리조트, 풀빌라 등 고급 숙박시설 6986실을 추가 확보하게 된다.

김영신 전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라마다프라자 & 씨원리조트 자은도가 진도 대명리조트와 함께 신안과 전남 서남권의 중요한 체류형 관광기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속해서 명품 숙박시설을 확보해 청정·힐링·안심 전남관광 기반을 다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안=홍기철
신안=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8:03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8:03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8:03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8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