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손해보험 출신 케이타, 이탈리아 베로나와 2024년까지 계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손해보험 출신 노우모리 케이타가 14일(한국시각) 이탈리아 베로나와 계약했다. /사진=베로나 배구단 인스타그램
KB손해보험 출신 노우모리 케이타(말리)가 이탈리아 베로나와 계약했다.

베로나는 14일(한국시각) 케이타와의 계약을 공식 발표했다. 계약기간은 오는 2024년까지다. 베로나는 "파워와 재능, 야망이 있는 젊은 선수와 함께하게 됐다"며 "2001년생의 케이타는 207㎝로 세르비아에서 처음 프로 생활을 시작했고 한국의 KB손해보험에서 뛰었다. 케이타는 챔피언결정전에서 57득점이라는 새 기록을 세웠다"고 전했다.

2020-21시즌부터 2년 동안 V리그에서 뛰었던 케이타의 베로나행은 어느 정도 예상됐다. 케이타가 지난해 초 베로나와 미리 계약하며 2021-22시즌을 마친 뒤 이탈리아로 향할 것이라고 전망이 우세했다.

케이타는 V리그에서 최고의 외국인선수였다. 2021-22시즌 득점, 공격, 서브, 퀵오픈 1위, 후위공격과 오픈공격 2위 등에 올랐다. 2021-22시즌 4차례 라운드 최우수선수(MVP)와 정규리그 MVP를 차지했다. 케이타는 지난 시즌 V리그 한 시즌 최다득점(1285점) 신기록을 달성하며 KB손보의 준우승을 이끌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