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 가사로 일반인 모욕한 쇼미6 출신 라이노… 2심서도 유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디온라인에 일반인을 모욕하는 노래를 올린 래퍼 라이노가 항소심에서 벌금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사진=라이노 인스타그램 갈무리
'디스전'(노래로 상대방을 비난하는 행위)을 벌이며 온라인에 일반인을 모욕하는 노래를 올린 '쇼미더머니6' 출신 래퍼 라이노(본명 김주영)가 항소심에서 벌금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 형사항소 3부(부장판사 허일승)는 모욕 및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씨에게 징역 4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벌금 70만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김씨는 지난 2020년 7월20일 무렵 온라인 음원공유 플랫폼 '사운드클라우드'에 올린 음원으로 래퍼 모아이(본명 민성신)와 여자친구 A씨를 모욕한 혐의를 받는다. 음원에는 제일 비겁한 이 XX A년, 넌 니 옆에 마녀에게 조종당하는 XXX' 등 욕설과 비하표현이 담겼다.

앞서 민씨는 다른 래퍼 B씨와 지난 2020년 7월13일 '김씨의 성추행에 A가 괴로워한다'는 내용의 음원을 공개했다. 이에 김씨 측은 "피고인을 모욕하고 명예를 훼손한 음원 창작자 및 기획자들에 대해 그들이 원하는 방법대로 대응을 한 것"이라며 '디스전'을 정당행위로 인정해달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항소심 재판부는 "이 사건 음원은 민씨뿐 아니라 A씨에 대한 경멸적 표현을 담고 있고 피고인이 이 사건 가사를 게시할 수밖에 없었다고 볼 수 없다"며 "정당행위의 요건을 인정할만한 아무런 자료가 없다"고 판단했다.

아울러 "민씨가 먼저 공격적 어조로 랩 음원을 게시했지만 음원 내용이 주로 민씨에 대한 내용으로 A씨에 대한 내용이 주된 것이 아니었다"며 "범정이 가볍지 않은 점, A씨와 합의하거나 피해회복을 했다고 보기 어려운 점을 고려했다"고 양형 사유를 설명했다.

다만 래퍼 B씨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는 "B씨가 음원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고 진술했으며 검사가 제출한 증거만으로는 B씨에 대한 부분이 사실이라고 인정하기에 부족하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검찰 측은 항소심 판결에 불복해 지난 15일 상고장을 제출했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3.46상승 10.3618:01 08/09
  • 코스닥 : 833.65상승 2.7918:01 08/09
  • 원달러 : 1304.60하락 1.818:01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8:01 08/09
  • 금 : 1805.20상승 1418:01 08/09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주호영, 사실상 비대위 수락...국민의힘 화상 의총 개회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