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긴장하는 충전기 규격 통일… 미국은 언제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T 전문매체 아스테크니카는 지난 20일(현지시각) 미국이 충전기 표준 정책을 도입하기까지 아직 갈 길이 멀다고 분석했다. /사진=씨넷
유럽연합(EU)에 이어 미국에서도 충전기 표준 통일 움직임이 일면서 애플이 긴장하고 있다. 하지만 해당 정책을 도입하기엔 난관이 많아 단기간에 처리되기는 어려워 보인다.

정보기술( IT) 전문매체 아스테크니카는 지난 20일(현지시각) 미국이 충전기 표준 정책을 도입하기까지 아직 갈 길이 멀다고 분석했다. 표준 충전기 논쟁의 불씨를 지핀 것은 엘리자베스 워런, 에드 마키, 버니 샌더스 등 미국 상원의원들이다. 이들은 지난주 지나 레이몬도 상무장관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모바일 충전 표준 도입 전략을 개발할 것을 요구했다. 상원의원들은 EU 의회가 충전 표준 도입 법안을 통과시킨 지 한 주 만에 집단 행동에 나섰다. 하지만 미국이 EU 같은 결실을 맺기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필요할 전망이다.

EU는 최근 2024년까지 USB-C를 충전 표준으로 단일화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하지만 EU는 이 법을 마련하기 위해 약 10년 동안 준비했다. 미국 역시 지금부터 논의를 시작해도 단기간 내에 의미 있는 결론을 이끌어내는 것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더 큰 문제는 '애플'이다. EU와 달리 미국 시장에선 애플이 절대적인 영향력을 과시 중이다. 문제는 애플은 USB-C 대신 라이트닝 커넥터 방식을 고집하고 있다는 점이다. 충전 표준을 도출하려고 하면 엄청난 공방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상원 의원들은 상무부 장관에게 보낸 서한에서 특정 표준을 거론하지는 않았다. 다만 "관련 기관과 협력해 소비자와 환경을 보호하기 위한 충전 표준 마련을 위한 포괄적인 계획을 마련해달라"고 요구했다.

특히 의원들은 소비자 가전 업체들이 충전 표준 확립에 실패한 점을 강조했다. 더 이상 표준 충전기 문제를 민간에 맡겨둘 수는 없다는 의미다. 규격 차이로 많은 소비자들은 충전기를 두 개 이상 보유하고 있다. EU 자료에 따르면 역내 소비자 중 38%가 별도 충전기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때문에 환경 파괴의 중요한 요인 중 하나로 꼽히는 전자 폐기물을 줄이기 위해선 충전 표준을 확립하는 것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힘을 얻고 있다. EU가 오는 2024년까지 USB-C 방식으로 단일화하기로 한 까닭이다.

매체는 미국에서 의미 있는 법안을 도출하는 데 많은 어려움이 따를 것이라고 전했다. 정부가 충전 표준 정책 도입에 개입하는 것에 대해선 부정적인 의견도 많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특정 방식으로 충전 표준을 확정하면 혁신 동력이 저하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현재는 주로 라이트닝 커넥터 방식을 고수하고 있는 애플이 혁신 저해를 반대 이유로 내세우고 있다.

하지만 아스테크니카는 "충전기 표준 정책이 새로운 충전 기술을 막을 우려가 있다는 주장을 무시하기는 힘들다"고 지적했다. EU는 표준으로 확정한 USB-C보다 소비자들에게 더 나은 충전 기술이 나올 경우엔 정책을 수정할 수도 있다고 공언했다. 상원의원들은 이런 여러 한계와 걸림돌에도 불구하고 미국 정부도 EU의 전례를 뒤따라야만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4.81상승 14.4709:02 07/05
  • 코스닥 : 728.37상승 5.6409:02 07/05
  • 원달러 : 1294.80하락 2.309:02 07/05
  • 두바이유 : 108.38상승 2.0409:02 07/05
  • 금 : 1801.50하락 5.809:02 07/05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