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코디네이터였다"… '40대 여배우' 남편 '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40대 여배우인 아내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구속된 남편의 정체에 관심이 집중됐다. /사진='연예뒤통령 이진호' 유튜브 캡처
'40대 여배우 피습' 가해자 남편의 정체가 공개됐다.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이진호'를 운영하는 유튜버 이진호는 지난 21일 '이태원 40대 여배우 남편 반전 정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40대 여배우의 피습 사건을 언급한 이진호는 "안타까운 일 중 하나는 40대 여배우 정체에 대한 궁금증이었다"며 "냉정하게 말씀드리자면 이 여배우는 피해자였다. 그런데 대중들에게 알려진 배우라는 이유로 신상이 노출되는 일이 벌어졌다. 앞선 방송에서 '당사가자 원치 않는다'고 분명 말했음에도 실명 자체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들이 2차 피해를 막기 위한다고 언급했던 여배우 중 한 명이 지난해 그들로부터 엄청난 공격을 당했다는 점에서 놀라웠다"고 언급했다.

그는 "사실 피해자보다는 가해자의 정체가 공개되어야 마땅하다는 점에는 변함이 없다. 가해자의 정체를 알아내기 위해 취재를 진행했다"는 이진호는 "이 여배우가 극비리에 재혼해 남편의 정체를 알아내는 것은 매우 난이도가 높았다"면서도 "여러 제보를 통해 확인해본 결과 사건을 벌인 남성은 병원에서 코디네이터로 일하는 인물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이 어떻게 만났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재혼 남편도 의료계에서 일한다는 점이 상당히 인상적인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진호는 "이 여배우는 목 부위에 상처를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또 "사건 전날에도 40대 여배우를 찾아가서 가정폭력을 휘둘렀다. 경찰로부터 퇴거 조치가 된 후에도 가스관을 타고 집으로 들어가려고 시도했다. 결국 이 남성은 이 일로 인해 구속 수감이 됐다"고 설명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0%
  • 8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8:01 08/12
  • 금 : 1807.20하락 6.5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